KT그룹, 16개 PP와 공동 광고 사업 추진…맞춤형 TV광고 구현

채널 AD-Network 공동사업 업무협약..광고 효율 극대화 기대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KT가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와 공동 광고 사업을 추진합니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는 29일 16개 PP와 ‘채널 AD-Network 공동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는 PP가 운영하는 채널 광고를 한 곳에 통합해 관리하는 사업입니다.

KT는 “각각의 채널이 개별로 광고를 운영할 때보다 확대된 규모에서 다수 사업자와 데이터를 공유하고 다양한 광고 상품을 구성할 수 있다”며 “지능형 광고 플랫폼으로 실시간 채널에서는 구현하기 어려웠던 가구 맞춤형 광고도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가 29일 서울 마포구 KT스카이라이프 사옥에서 16개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와 ‘채널 AD-Network 공동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 KT

현재 PP 방송광고는 아날로그 방식입니다. 같은 시간에 같은 채널을 시청하는 사람에게 같은 광고가 송출됩니다. 하지만 KT가 자체 개발한 스트리밍 방식 ‘Addressable TV’기술을 적용하면 가구별 시청이력과 특성, 관심사에 맞춰 실시간으로 연관성이 높은 광고를 보낼 수 있습니다.

KT는 “축적된 빅데이터 분석 역량으로 정밀한 타기팅을 하는 개방형 플랫폼을 만들고 KT 스카이라이프 광고사업 노하우를 더해 최적화된 광고상품을 기획할 것”이라며 “TV 방송광고를 효과적으로 운영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송재호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전무는 “채널 AD-Network 사업이 KT그룹과 PP가 함께 협력하고 상생하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며 “TV 방송광고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기술과 사업역량을 공유하고 PP와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