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1개 사업총괄·4개 부문으로 조직개편

PS부문·스마트홈 부문 통합해 컨슈머 사업총괄
LG유플러스 CI. 이미지 | LG유플러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LG유플러스가 상품 경쟁력 강화와 홈 서비스 및 플랫폼 사업에서 새로운 기회 발굴에 자원을 집중하는 것을 목표로 조직을 개편했습니다.

29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기존 5개 부문 체제가 1개 사업총괄, 4개 부문으로 개편됩니다. 모바일 사업을 담당하는 PS부문과 IPTV 및 초고속 인터넷 사업을 추진하는 스마트홈부문이 컨슈머 사업총괄로 통합되고 나머지 부문이 사업총괄 산하로 이전됩니다.

컨슈머 사업총괄 산하에는 PS영업그룹과 스마트홈 고객그룹을 통합한 컨슈머 영업부문이 신설됩니다. 고객 접점을 일원화하고 유무선 상품을 통합 판매하는 채널로 신속하게 전환하겠다는 의도입니다.

컨슈머사업총괄은 황현식 사장이, 기업부문장은 최택진 부사장, FC부문장은 이상민 부사장, 네트워크 부문장은 권준혁 전무, 컨슈머영업부문장은 임경훈 전무가 맡게됩니다.

또한 통신·미디어 산업에서 디지털 전환에 대응하고자 최고전략책임자(CSO) 산하에 디지털 전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DX담당을 신설합니다. 이어 이를 뒷받침할 FC부문 산하 기술 관련 조직을 DT(Digital Transformation)그룹으로 일원화합니다.

DT그룹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클라우드, 고객 인사이트 분야의 유기적 협력으로 시너지를 창출하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서비스 발굴과 기술 변화에 대응하는 FC부문 산하에 미래기술개발Lab, 선행서비스발굴Lab도 신설됩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