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신세계그룹 임원인사…‘미래준비·성장전략’ 강조

신세계-차정호 대표, 신세계인터내셔날-장재영 대표 내정
한달 앞서 발표된 이마트 인사와 온도차..실적 차이 반영된 듯
(왼쪽부터) 신세계 차정호 신임 대표, 장재영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 손문국 신세계인터내셔날 국내패션부문 대표. 사진ㅣ신세계그룹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29일 신세계그룹은 오는 12월 1일자로 단행되는 2020년 임원인사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인사에서는 (주)신세계와 (주)신세계인터내셔날 경영진이 맞바꼈는데, 회사 측은 그룹 측은 미래 준비 강화와 성장 전략 추진에 초점을 맞추고, 성과주의와 능력주의 인사를 더욱 강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신세계백화점·신세계인터내셔날 각각 대표 맞바껴

우선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가 (주)신세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 기용됐습니다.

1957년생인 차정호 신세계 대표는 1981년 삼성물산에 입사해 쇼핑몰사업 상무를 거쳐 호텔신라 면세유통사업총괄 부사장을 역임했습니다. 이후 지난 2017년부터 (주)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를 맡아왔습니다.

특히 (주)신세계인터내셔날은 최근 호실적을 기록했는데요. 올해 3분기에 매출액 3599억원, 영업이익 191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5.5%, 66%씩 증가한 실적을 거둔 바 있습니다.

오랜기간 (주)신세계를 이끈 장재영 대표는 (주)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에 내정됐습니다. 1960년생인 장재영 대표는 1984년 (주)신세계에 입사해 백화점부문 부사장을 거쳐 2016년부터 대표이사 사장직을 담당해왔습니다.

장 대표는 (주)신세계인터내셔날에 신설되는 국내 패션부문 대표이사인 손문국 신세계 상품본부장 부사장과 호흡을 맞추게 됩니다.

◇ “성과주의·능력주의 인사 원칙 따라 인재 중용”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임원 직제를 개편해 기존 부사장보를 전무로 변경했습니다. 이같은 직제 개편에 따라 (주)신세계 김영섭 상무, 김선진 상무, (주)신세계인터내셔날 백관근 상무, 김묘순 상무, 백화점 부문 기획전략본부 임승배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습니다.

회사 측은 미래를 위한 기반 마련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사별 조직도 개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우선 (주)신세계는 상품경쟁력 강화를 위해 식품생활담당을 식품담당과 생활아동담당으로 나누는 한편, 시너지 강화를 위해 패션자주담당과 브랜드전략담당 기능을 통합해 패션브랜드담당으로 개편했습니다.

신규 프로젝트 강화에도 힘을 보태고자 인테리어담당과 D-P/J 담당도 신설했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국내 패션부문을 신설해 부문 대표 체제를 도입하며 경쟁력 강화에 나섬과 동시에 신규사업 추진 강화를 위한 사업기획본부를 신설했습니다. 산하에는 신규사업담당, 기획담당, 마케팅담당이 편제됐습니다.

면세점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신세계디에프는 기존 마케팅담당을 디지털경영담당 및 전략영업담당으로 이원화해 디지털 및 마케팅 역량 강화에 나섭니다.

◇ 앞서 단행된 이마트 인사와 온도차 극명..실적차 반영된 듯

한편, 이번 신세계그룹 정기 인사 발표를 두고 앞서 발표된 이마트 인사와 온도차가 있다는 평입니다.

신세계그룹은 통상 12월 초 쯤 행해지던 이마트 인사 시기를 한달 가량 앞당긴 지난달 21일 단행하고, 베인앤컴퍼니 출신인 강희석 현 대표이사로 교체했습니다.

당시 업계에선 이 같은 조치가 지난 2분기 이마트의 사상 첫 영업이익 적자 기록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실제 이마트의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은 이전 해 같은 기간(533억원) 대비 832억원 감소한 299억원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능력주의 인사 원칙에 따라 인재를 철저히 검증해 중용했다”며 “미래 준비를 위해 적재적소에 인재를 배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