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I 코리아, 인원 감축 없이 노사 협상 타결…갈등 마무리

반일 감정 고조 속 ‘근로조건 개선 다년간 합의’
호세 루이스 아마도르 JTI코리아 대표. 사진 | JTI 코리아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JTI 코리아가 3년 가까이 이어졌던 노사 갈등을 해결하고 노사 협상을 타결했습니다. 이에 JTI 코리아 노사는 2021년까지 물가 상승률을 웃도는 추가 인상률을 더하는 임금협약을 맺었습니다.

JTI 코리아는 협상 타결 조인식을 서울 본사에서 2일 열었습니다. 이를 통해 “3년 가까이 타협점을 찾지 못해왔던 JTI 코리아의 노사 갈등을 드디어 봉합하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JTI 코리아 노사는 2021년까지 향후 3년 간 물가 상승률을 웃도는 추가 인상률을 더해 실질적이고 예측 가능한 소득을 확보하는 다년간의 임금협약을 체결했습니다. 또 직원 자녀들에게 유치원부터 대학교까지 학자금을 지원해주는 시스템을 마련했습니다.

JTI 코리아는 “이번 합의는 어려운 시장 상황 속에서 이뤄낸 결과라 더욱 뜻 깊다”며 “현재 담배 업계는 흡연 시장의 감소와 정부의 규제 강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로 인해 국내 시장의 일부 경쟁사는 인력을 줄여가는 추세”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반일감정까지 고조되면서 JTI가 인원 감축을 단행할 것이라는 예측도 많았다”며 “그러나 전원 정규직 고용 유지, 다년간 합의로 이어진 결과는 JTI 코리아 및 글로벌 경영진이 한국 시장의 향후 가능성에 대해 높은 신뢰를 가지고 있음을 반증했다”고 했습니다.

JTI 코리아는 신임 대표의 노력도 강조했습니다. “신임 대표가 장기적 고용안정성, 영업 직원들의 근무환경 개선은 물론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해 JTI 코리아 협상팀의 일원으로 협상에 참여, 노조 측의 의견과 염려에 귀를 기울였다”는 것입니다.

앞으로 JTI 코리아는 미래 비전 실현을 위한 발판 마련에 힘쓴다는 계획입니다. 지속 가능하고 유연한 근무환경을 바탕으로 직원들의 복지를 개선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보다 경쟁력 있고 유연한 영업조직으로 탈바꿈해 비즈니스 지속성과 일자리 안정성 또한 확보해 나갈 계획입니다.

호세 아마도르 JTI 코리아 대표이사는 “노사 갈등 해결을 위해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열린 소통을 유지하는 한편 전국식품산업노동조합연맹과 고용노동부의 적극적인 지지 속에 노조와 진정성 있는 대화를 이어갔다”며 “이는 우리 모두가 함께 이뤄낸 결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인원 감축 없이 함께 미래를 개척해 나갈 것이라는 사실에 고무되어 있다”며 “이제 JTI 코리아의 비전을 지속적으로 실현하는 데 힘쓰겠다. JTI 코리아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최고 품질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