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알테오젠, 대규모 기술수출 소식에 `신고가`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알테오젠(196170)이 최대 1조 6000억원 규모 기술수출 소식에 상한가를 기록했습니다.

2일 오후 2시 37분 현재 알테오젠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거래제한폭까지 치솟으며 6만 4800원으로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습니다.

알테오젠은 글로벌 제약사와 인간 히알루로니다제 원천기술(ALT-B4) 관련 비독점적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달 29일 공시했습니다.

계약금은 1300만달러(약 153억원)이며 해당 기술을 여러 제품에 적용해 각 국가별로 계획중인 임상을 진행하고 국가별 허가와 판매 이정표를 달성하면 마일스톤을 수령할 예정입니다. 계약기간은 2039년 12월 1일까지입니다.

회사 측은 “글로벌 제약사의 정맥주사 제품에 알테오젠 기술을 적용해 피하주사형 제품을 개발할 수 있는 권리에 대한 라이센싱 계약”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개발중인 여러 품목에 대해 임상을 완료하고 판매금액을 달성할 경우 받을 수 있는 최대 수령가능 금액은 13억 7300만달러(약 1조 6190억원)”이라며 “하지만 일부 품목이 임상을 실패하거나 판매금액이 적을 경우 축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증권가에서는 알테오젠의 기술수출 계약에 대해 고무적으로 평가하며 추가 계약 가능성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알테오젠의 이번 계약은 단순한 신약 기술수출보다 가치평가에 있어 프리미엄이 있다”며 “ALT-B4는 이미 임상을 마치고 상업화가 된 검증된 품목을 제형만 변경해 임상을 진행하기에 제품 출시와 마일스톤 수령 시점을 단축시킬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SC 제형 의약품 개발은 글로벌 트렌드로 수요가 높다”며 “이번 계약을 통해 알테오젠의 기술이 어느 정도 검증되면서 다른 업체와의 계약이 이뤄질 가능성도 커졌다”고 판단했습니다.

강하영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적용 제품 5개, 개발·판매 마일스톤 1조 2000억달러, 성공확률 50%, 개발 기간 5년을 가정해 산출한 ALT-B4 가치는 약 2526억원 수준”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