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출발] 미국발 무역분쟁 확산 조짐에 하락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코스피가 1% 가량 떨어지며 출발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미국가의 철강과 알류미늄에 즉각적인 관세부과 재개를 선언하자 무역분쟁 확산에 대한 우려가 시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3일 오전 9시 1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0% 떨어진 2071.01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간밤 다우지수는 0.96%가 떨어져 2만 7783.04를 기록했습니다.

이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남미국가의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즉각적 관세부과 재개를 선언했습니다. 그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자국 통화에 대해 평가절하를 주도했고 이로 인해 농민들이 피해를 입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브라질은 “보복으로 간주하지 않는다”며 “미국과 대화할 것”이라고 언급해 문제가 확산될 가능성을 완화했습니다.

수급적으로는 외국인이 홀로 193억원 가량의 주식을 팔아치우며 지수 하락을 이끌고 있습니다. 개인과 기관은 각 190억원, 4500만원을 사들이고 있습니다.

업종별로는 모두 파란불을 켰습니다. 특히 전기전자, 건설업, 제조업, 섬유의복, 철강금속, 유통업, 의료정밀 등은 1% 이상 빠졌습니다. 이밖에 의약품, 통신업, 전기가스업, 화학, 증권 등이 약세입니다.

시가총액 상위사들도 현대모비스가 보합 출발한 것을 제외하고는 모두 하락세입니다. 특히 SK하이닉스(000660)는 2% 이상 빠졌고 삼성전자(005930), NAVER(035420), 현대차, 셀트리온, 신한지주 등은 1% 이상 하락률을 나타냈습니다.

더불어 삼성전자우, 삼성바이오로직스, LG화학 등도 약세입니다. 한편 코스닥은 전거래일보다 0.81% 떨어진 629.34를 가리켰습니다.

이미지ㅣ인더뉴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