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OTT 서비스 전쟁 속 여전히 유튜브 찾는 까닭은?

[권지영의 생경한 소식]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경쟁 심화..지상파·최신영화 등 제공
통신사별 동영상 플랫폼 장·단점 뚜렷해..종합백화점 형식 플랫폼으로 아쉬워
KT가 론칭한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시즌(Seezn).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 직장인 A씨는 출퇴근길 드라마 보는 재미에 빠졌습니다. A씨는 집에서 거실에 있는 TV 대신 소파에 앉아 스마트폰으로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서 잠드는데요. 잠들기 전 침대 안에서 미드(미국 드라마)를 보거나 지상파 방송을 보는게 취미입니다. A씨는 사용하고 있는 통신사의 동영상 서비스와 넷플릭스, 유튜브 프리미엄, 멜론 등을 구독하고 있는데요. 매달 지불하는 월정액이 부담이어서 한 군데로 정착하려고 고민 중입니다.

내 손안에서 모든 것이 해결되는 시대입니다. 손에 스마트폰 하나만 쥐고 있으면, 음악, 동영상, 정보, 사진, 금융, 심지어 개인 방송도 가능해졌습니다. 앞선 A씨의 사례처럼 아침에 일어나서, 잠들기 전까지 스마트폰과 함께 일상을 보내는 경우도 다반사입니다.

스마트폰을 가까이 두다보니, 월 정액으로 나가는 비용도 만만치 않은데요. 음악 서비스 구독과 동영상 서비스, 집에 있는 IPTV까지 더하면 기본 3개 이상의 플랫폼을 구독하는 셈입니다.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OTT)의 이른바 춘추전국시대. 종합백화점식으로 OTT를 즐기려면 어느 이통사를 선택해야 할까요?

업계에 내놓은 이통3사의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를 비교하면 차별점이 크게 나타나지 않습니다. 지상파 채널의 실시간 방송과 다시보기 서비스, 최신 영화 등을 고화질(FHD)로 제공합니다. 회사별로 음원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자체 콘텐츠 제작, 외국 플랫폼과의 협업 등을 통해 경쟁력을 키우고 있습니다.

통신사 OTT 서비스를 최신순으로 한 번 살펴볼까요? 동영상 서비스의 후발주자인 KT는 지난달 28일 Seezn을 론칭하면서 TV, 영화, 음악을 한 군데서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는데요. 그 동안 동영상 서비스는 영상 콘텐츠만을 즐길 수 있었는데, KT Seezn은 영상과 함께 음원 서비스도 제공하는 것입니다.

실제로 A씨의 경우도 동영상 서비스에서 영화를 보다가 배경음악을 검색하기 위해 음원 서비스에 따로 접속하는 경우가 빈번합니다. KT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모바일 OTT 서비스 중 영상에 삽입된 음악의 바로듣기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통신사로는 처음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인데, 바로듣기 음악 종류는 약 17만 곡이며, 점차 늘려나갈 계획입니다.

하지만, 최근 OTT 플랫폼의 경쟁력으로 꼽히는 자체 콘텐츠 라인업이 부족하다는 지적입니다. 한마디로 KT Seezn의 ‘킬러 콘텐츠’가 없다는 얘기입니다. 아쉬운대로 KT는 해외 콘텐츠 제공을 위해 디스커버리와 손잡고 전용 다큐멘터리 채널을 운영 중입니다.

현재 SK텔레콤이 제공하고 있는 웨이브(Wavve)도 지상파 방송, 최신영화, 음악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앞서 웨이브는 지상파3사의 콘텐츠를 실시간/다시보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강점이 있었지만, KT도 제공하면서 경쟁력이 저하됐다는 평입니다.

지상파와 협업하면서 CJ ENM 채널의 방송은 제공되지 않은 것은 아쉬운 점으로 꼽힙니다. SK텔레콤도 벅스(Bugs)와의 제휴를 통해 음원서비스를 제공합니다.

LG유플러스는 글로벌 OTT 최대 강자인 넷플릭스와 함께 서비스를 제공 중입니다. 경쟁사에선 “LG유플러스가 넷플릭스를 등에 업으면서 자체 플랫폼 색을 잃었다”는 평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글로벌에서 가장 인기 있는 드라마와 영화, 여기에 자체 콘텐츠까지 더해지면서 OTT의 강자로 꼽힙니다. 아쉽게도 음원 서비스나, 국내 콘텐츠 서비스 이용은 제한적입니다.

국내 OTT 서비스를 비교해본 결과, 통신사별 장점과 단점이 뚜렷해 어느 한 군데를 결정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이 같은 이유에서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OTT를 가입하는 대신 유튜브 프리미엄을 보겠다고 나선 이들이 적지 않습니다.

유튜브 채널을 광고 없이 즐길 수 있고, 구독하는 채널의 콘텐츠도 먼저 감상할 수 있습니다. 유튜브에서도 한 달 동안 무료로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데다, 이통사의 경우도 가입자를 대상으로 3개월 무료 프로모션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복수의 통신사 관계자는 “국내 OTT 시장은 지상파 콘텐츠를 중심으로, 어느 플랫폼에서 얼마나 많은 콘텐츠를 보여주느냐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올해 OTT 서비스를 시작한 곳도 있기 때문에 향후 어떤 곳과 제휴를 맺느냐에 따라 내년 OTT 시장에서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