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셀, 퇴행성관절염 자가 줄기세포치료제 작용기전 규명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네이처셀(007390)은 조인트스템(인간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의 기전연구를 통해 TSP-2가 연골분화를 유도하고 토끼에서 퇴행성관절염 치료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World Journal of Stem Cells’에 발표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만성적 연령 관련 질환인 골관절염(OA)은 관절 연골의 점진적 파괴가 특징적인 행동 장애를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입니다. 새로운 퇴행성관절염 치료 전략으로서 중간엽줄기세포는 연골을 재생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세포는 직접 연골세포로 분화하거나 연골세포 분화를 촉진하는 다양한 인자를 방출한다는데요. 이처럼 연골 재생에 관여하는 인자 중 트롬보스폰딘-2(TSP-2)가 잘 알려져 있다고 합니다.

연구팀이 지방줄기세포 배양 과정 중에 TSP2를 처리한 결과, 지방줄기세포의 연골생성 마커 (SOX9·콜라겐II)와 연골분화 신호 전달 유전자(JAGGED1·NOTCH3)의 발현을 증가시켜 TSP-2가 지방줄기세포의 연골생성을 촉진시킨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인간지방유래 줄기세포와 TSP-2가 상승작용을 통해 퇴행성 관절염 모델의 관절강내 연골재생을 촉진한다는 사실도 규명했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조인트스템 개발책임자인 라정찬 박사는 “이번 연구로 조인트스템의 품목허가를 위해 준비해야 하는 작용기전과 연계된 역가 설정과 관련한 좋은 결과를 얻어서 기쁘다”며 “최선을 다해 공동 연구를 수행해 준 김윤배 교수팀에 감사하다”고 전했습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