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분기 스마트폰 시장 반등세 지속…삼성전자, 점유율 71% 기록

카운터포인트 발표..LG전자 17%·애플 11% 순
5G·마케팅 과열로 시장 반등..4분기 지속 전망
스마트폰 이미지.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가 국내 스마트폰 시장을 반등하는 촉매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 갤럭시 시리즈로 많은 플래그십 제품을 내놓은 삼성전자가 선두에서 시장 기대치를 높이고 있습니다.

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올해 2분기와 비교해서 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 시장은 지난해 보급률 90%를 기록하며 포화상태에 이르렀으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나 점차 반등세로 전환하는 모양새입니다.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는 삼성전자 갤럭시 S10 판매 호조와 다른 5G 모델 출시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미만의 소폭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3분기부터는 갤럭시 노트10 5G 모델이 출시되며 성장 흐름이 본격화되기 시작했습니다.

2019년 3분기 브랜드별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 자료 | 카운터포인트

삼성전자는 지난 8월 갤럭시 노트10을 두 가지 모델로 출시했습니다. 단일 모델로 출시한 전작보다 좋은 판매량을 보이며 70%가 넘는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LG전자는 지난 5월에 출시한 V50으로 점유율 2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반면 애플은 5G 모델 부재와 4분기 신제품 출시를 앞둔 구매 보류로 1년 전보다 낮은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삼성은 글로벌 첫 5G 스마트폰 출시와 동시에 폴더블폰 출시라는 타이틀을 갖게 됐다”며 “기술력이 브랜드 이미지와 신뢰도에 긍정적 영향을 주면서 중장기적으로 좋은 성적을 기대하게 한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3분기에 국내에서 판매된 상위 10개 스마트폰 중 7개는 삼성전자 제품입니다. 애플이 2개, LG전자가 1개 모델로 뒤를 이었습니다. 1위부터 4위까지는 5G 모델입니다. 애플 아이폰XR은 저렴한 가격을 강점으로 아이폰XS의 판매량을 넘어섰습니다.

2019년 3분기 모델별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 자료 | 카운터포인트

4분기에는 지난 10월 출시된 LG전자 V50S와 아이폰 11시리즈 및 연말 효과로 스마트폰 시장 반등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임수정 연구원은 “5G 스마트폰의 높은 가격은 통신사와 제조사의 강력한 보조금, 마케팅으로 충분히 상쇄됐다”며 “하지만 내년부터 통신사 경쟁 감소와 마케팅 축소 가능성을 예상하면, 결국 사용자가 체험할 수 있는 5G 서비스 콘텐츠 개발과 확산 필요성이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