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5 전략]① 미래 모빌리티 제품·서비스에 ‘올인’…4차 산업혁명 대응

모빌리티 제품군 늘리고 신차에 커넥티비티 기본화..전기차 시장 3위 목표
쇼핑·배송 등 모빌리티 서비스 확장..해외 지역별로 맞춤형 시장전략 수립
현대자동차 양재동 본사 사옥 전경. 사진ㅣ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자동차가 4차 산업혁명에 적극 대응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주도하기로 했습니다. 현대차는 중장기 혁신을 위한 ‘2025 전략’과 대규모 투자계획을 공개했는데요. 미래 모빌리티 제품과 서비스 개발 위해 사업 구조를 재편하는 한편, 2025년까지 세계 3대 전기차 회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입니다.

현대차는 4일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CEO 인베스터 데이’를 열고 주주, 애널리스트, 신용평가사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이 같은 경영계획을 발표했는데요. 사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사업 역량 확보를 위해 2025년까지 총 61조원 이상 투자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이날 발표에서 “고객의 관점에서 생각하고 고객이 가장 원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미래 경영전략의 핵심”이라며 “고객 변화에 맞춰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개인화된 가치를 실현하는 스마트한 이동 경험을 새로운 가치로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미래형 모빌리티 제품과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등 2대 사업 구조로 전환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2025년까지 전기차(수소전기차 포함) 시장 3위에 오르고, 플랫폼 서비스 사업에서도 수익 창출의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구상입니다.

구체적으로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사업에서는 균형적인 지속 성장, 고객가치 증대 및 원가구조 혁신을 추진합니다. 또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에서는 제품 및 서비스 결합,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활용 등 4대 전략을 핵심으로 내걸었습니다.

자동차만 생산해왔던 현대차는 앞으로 PAV(개인용 비행체), 로보틱스 등 제품군을 확장할 예정인데요. 여기에 신 성장 동력인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더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이 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습니다.

이원희 현대자동차 사장이 4일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CEO 인베스터 데이’에 참석해 주주, 애널리스트, 신용평가사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미래 경영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 기존 내연기관차 경쟁력 바탕으로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확대

현대차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서 수익성을 확보해 미래 전동화 시대에 대응한다는 전략입니다. 과거 물량 중심의 양적 성장에서 벗어나 균형적이고 지속적인 성장에 초점을 맞춘다는 게 핵심인데요. 손익과 물량, 지역과 지역, 내연기관과 전동차, 시장과 차종 사이의 균형을 갖춰 지속 성장을 추구한다는 복안입니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가격 경쟁력이 우수한 전기차를 중심으로 판매량을 늘려 규모의 경제부터 실현하기로 했는데요. 2025년까지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의 연간 글로벌 판매를 총 67만대(전기차 56만대, 수소전기차 11만대)로 확대한다는 목표입니다.

현대차는 한국·미국·중국·유럽 등 주요시장과 신흥시장에 순차적으로 전동화를 추진하는데요. 특히 제네시스 브랜드는 2021년 처음으로 파생 및 전용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며, 2024년 이후에는 전동화 라인업을 더욱 늘릴 계획입니다.

또 디지털 기술과 개인화된 콘텐츠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혁신적 디지털 사용자 경험, 인공지능(AI) 커넥티드 서비스, 안전 지향 자율주행 등 3대 스마트 차별화 요소를 선정했습니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고도화된 음성 사용자 경험 및 개인 비서 서비스를 적용하고, 2025년까지 주요시장 신차에 커넥티드 서비스를 기본 탑재한다는 게 차별화 요소의 주요 내용인데요. 특히 2025년까지 자율주행 3단계 및 주차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기술을 전 차종으로 확대하고, 완전 자율주행 플랫폼을 2022년까지 개발해 2024년부터 양산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새로운 전기차 아키텍처(차량 기본 골격)를 개발해 2024년부터 신차에 도입합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넘어 부품 공용화 및 다차종 적용 등 확장성이 우수하고 효율적 통합 개발이 가능한 것이 특징으로, 수익성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 | 현대자동차

◇ 플랫폼 기반 서비스 본격화…맞춤형 ‘모빌리티 라이프’ 제공

또 현대차는 플랫폼 기반의 서비스와 콘텐츠로 맞춤형 고객 가치를 제공하는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새로운 사업으로 육성합니다. 자동차와 정비, 관리, 금융, 보험, 충전 등을 결합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지능형 모빌리티의 제품과 서비스를 아우르는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해 고객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했는데요. 커넥티드카와 정비망을 통해 수집된 차량 제원, 상태, 운행 정보 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모빌리티 라이프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보험, 정비, 주유, 중고차 등의 단순 제휴 서비스를 넘어 쇼핑, 배송, 스트리밍, 음식주문, 다중 모빌리티 등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다양하게 제공하겠다는 계획인데요. 현대차는 이 같은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위해 2025년까지 지역 특성에 맞는 전략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북미에서는 4단계 이상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대비해 카셰어링과 로보택시 실증사업을 전개합니다. 한국, 아태, 동남아, 호주에서는 각 시장별 모빌리티 서비스 회사와의 제휴로 시장 진입을 추진하는데요. 서비스 시장이 성숙한 유럽과 러시아에서는 지능형 모빌리티의 제품과 서비스를 결합할 방침입니다.

한편, 현대차는 2025 전략을 성공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경영관리시스템을 새로 구축하고 조직 문화도 혁신합니다.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 체계, 성과관리 시스템, 업무 혁신 프로세스, 차세대 전사적자원관리(ERP) 등을 도입해 유연한 조직 구조를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