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트라이씨클, 월간 최대 거래액 400억원 경신

11월 거래액,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 성장
트라이씨클과 각 사이트 로고. 사진 | 트라이씨클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LF 트라이씨클이 월간 최대 거래액을 경신했습니다. 11월 거래액은 400억원으로, 이 같은 성장세를 바탕으로 2023년까지 여ㄴ거래액 1조월을 달성하겠다는 의지입니다.

LF 계열사 트라이씨클이 11월 거래액 400억원을 달성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43% 성장한 수치로 월간 최대 거래액입니다. 트라이씨클은 올해 거래액을 301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트라이씨클은 이 같은 성장세를 바탕으로 2023년까지 연 거래액 1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트라이씨클은 11월을 맞아 브랜드몰 하프클럽과 유아동 전문몰 보리보리의 상품군을 다양화하고 가격 경쟁력을 강화해 최대 거래액을 달성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신규회원에게는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기존 구매·방문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화된 쇼핑 정보를 제공함합니다. 이를 통해 순방문자수는 전년보다 25%, 신규회원수도 약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세부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면 지난해와 비교해 하프클럽에서는 레저·취미 부문이 70%, 패션슈즈·잡화·쥬얼리 60%, 남성 캐주얼과 정장이 45% 증가했습니다. 올해 들어 카테고리를 강화하고 있는 식품 부문도 연 30억원 규모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보리보리에서는 유아동 잡화·도서·완구 카테고리의 거래액이 약 60% 늘었습니다. 2세 이하 베이비용 의류와 용품도 40% 가량 증가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또 트라이씨클이 선보이는 PB 상품도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특히 하프클럽의 여성복 PB 티엔지지더블유가 출시한 2019 F/W 체크수트와 아우터가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보리보리의 PB 스테이웜이 선보이는 키즈, 주니어용 발열내의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김도운 서비스마케팅본부 상무는 “국내 최대 쇼핑 축제 기간으로 자리잡은 11월을 맞아 패션 상품부터 육아용품, 라이프 아이템까지 다양한 기획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의 브랜드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더 좋은 제품과 브랜드 소싱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