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플랫폼 비즈니스 유닛 신설…임원 인사 발령도

오프라인 네트워크 연계하는 플랫폼 비즈니스 유닛 신설
미래성장동력 확보 위해 전략부문 내 신사업추진실 신설
GS리테일 CI. 사진 | GS리테일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GS리테일이 새 조직을 개편하고 임원 인사를 발령했습니다. 플랫폼 비즈니스 유닛을 신설해 점포 간 시너지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GS리테일은 임원 인사 발령과 조직 개편을 4일 단행했습니다. GS리테일의 이번 조직 개편은 ▲플랫폼 비즈니스 유닛 신설 ▲수퍼사업부의 체인오퍼레이션 체계 구축 ▲전략 부문 내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신사업 조직 확대 등 크게 세 가지입니다.

GS리테일이 신설하는 플랫폼 비즈니스 유닛(플랫폼B/U)은 GS25·GS THE FRESH·랄라블라 등 오프라인 점포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통합 오프라인 사업군의 조직 단위입니다. 플랫폼B/U은 3개 사업부를 총괄하며 GS리테일의 1만 4000여 오프라인 플랫폼을 디지털·온라인·생활 서비스 등의 영역과 결합해 시너지 확대를 도모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GS리테일은 온라인 사업과 연계 거점으로서의 오프라인 점포 활용성을 강화하는 한편, 기존 사업을 통합 관리해 구체적이고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시너지를 모색한다는 계획입니다. 플랫폼 B/U장은 현재 GS25 편의점 사업부를 담당하는 조윤성 사장이 맡습니다.

수퍼사업부는 체인오퍼레이션 체계를 구축해 고투자·고비용 구조를 탈피해 효율성을 극대화 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기존 3개 지역으로 편성했던 영업조직을 단일화 하는 한편, 본부 지원 부문의 관리·지원기능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수퍼사업부장은 편의점사업부 개발 부문장과 전략부문장 등을 거친 정춘호 전무가 맡습니다.

또 전략부문 산하에 신사업추진실을 신설해 신사업 발굴·M&A·제휴 확대 등을 통한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미래 성장동력 확보사업은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와 수익 확보 관점의 경영 전략을 우선 고려할 예정입니다. 신사업 추진실은 CFO를 역임해온 오진석 전략부문장(전무)이 주도합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급변하는 소매 유통 환경에 대응하여 GS리테일의 강점인 전국 1만4000여 플랫폼을 활용해 다양한 형태로 사업 간 시너지를 창출하는 한편,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