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마감] 무역갈등 우려 재부상에 이틀째 하락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코스피가 하락 마감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 연기 가능성을 언급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됩니다.

4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18포인트(0.73%)가 떨어져 2068.89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지난 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 합의에 데드라인은 없다고 발언하며 글로벌 증시는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증시 하락은 한국 증시에 부담이 된다”며 “한국 증시 상승 요인 중 하나였던 미중 무역협상 기대가 약화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발언에 이어 트럼프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면서도 “만약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여전히 백악관에 있었다면 북한과 미국이 전쟁을 벌였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 역시 만약 무력을 사용해야 한다면 사용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지수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며 “연내 1단계 무역협상 합의는 사실상 무산됐고 여기에 지정학적 리스크가 부상할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수급적으로는 외국인이 홀로 3755억원 가량의 주식을 팔아치우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습니다. 개인과 기관은 각 3203억원, 313억원을 사들였습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사는 하락 우위 흐름을 나타냈습니다. 특히 LG화학(051910)은 4% 이상 빠졌고 셀트리온(068270)이 2%, SK하이닉스(000660)이 1% 이상 하락률을 보이며 뒤를 이었습니다. 이밖에 삼성전자, 삼성전자우, 삼성바이오로직스, 신한지주 등이 약세였습니다. 반대로 NAVER, 현대차, 현대모비스는 상승 마감했습니다.

업종별로도 대부분 파란불을 켰습니다. 특히 종이목재는 2% 이상 빠졌고 화학, 비금속광물, 섬유의복, 의료정밀, 전기전자, 제조업, 통신업 등이 1% 이상 하락했습니다. 반면 전기가스업은 2% 가까이 올랐고 증권, 서비스업 등이 오름세로 마쳤습니다.

이날 거래량은 3억 3010만주, 거래대금은 4조 3696억원 가량을 기록했습니다. 상한가 1개를 포함해 201종목이 상승했고 하한가 없이 625종목이 하락했습니다. 보합에 머무른 종목은 81개였습니다.

한편 코스닥은 4.31포인트(0.68%)가 떨어져 625.27을 기록했습니다.

이미지ㅣ인더뉴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