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보, 배달업자시간제 이륜車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유상배달업무 시간에만 선택적으로 보장 가능..향후 6개월간 인정
사진ㅏKB손해보험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KB손해보험(사장 양종희)은 지난 달 5일에 출시한 온디맨드방식의 ‘KB플랫폼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이 손해보험협회로부터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손보협회는 유상배달업무를 수행하는 동안 추가보험료를 납입하고 필요한 시간 동안만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설계한 온디맨드 방식의 새로운 위험률에 대해 향후 6개월 간 배타적사용권을 인정했습니다.

또한 플랫폼 기반의 모든 프로세스가 자동화된 부분도 새로운 제도와 서비스로 판단해 3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부여했습니다.

이번에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한 ‘KB플랫폼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은 임시 배달업종사자에 대한 위험보장방안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개발됐는데요. 대표 배달앱 ‘배달의민족’의 제안을 받아들여 온디맨드 보험영역 스타트업 회사인 ‘스몰티켓’을 포함한 3사 간의 협업으로 이뤄졌습니다.

김민기 KB손보 자동차보험부문장은 “이번 배타적사용권 획득을 통해 공유경제에 맞는 혁신 상품을 성공적으로 시장에 선보인 것 같다”며 “앞으로도 KB손보는 더 나은 사회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배타적사용권은 새로운 위험담보, 제도, 서비스를 개발한 금융사에 일정기간 독점 판매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제도인데요. KB손보는 올해 신규 위험 담보 ‘요로결석진단비’와 ‘응급실내원비(1급, 2급)’에 대해 배타적사용권을 부여 받은 바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