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내년 5G 스마트폰 등 수요 증가로 실적 개선 전망…‘매수’-케이프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케이프투자증권은 5일 SK하이닉스(000660)에 대해 오는 2020년 제한된 공급 증가 속 5G 스마트폰과 서버 수요 증가로 2분기부터 DRAM 가격의 빠른 반등을 전망하며 목표주가 9만 7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습니다.

박성순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4분기 DRAM 수요 업사이드는 서버”라며 “3분기 중화권 중심의 강한 수요를 보인 모바일은 기저가 높아 증가율은 제한적이나 3분기 풀인디맨드(Pull·in Demand) 영향은 우려만큼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실적은 내년 비수기인 1분기 이후 2분기부터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DRAM 재고는 올해 3분기부터 감소세에 진입했으며 내년 2분기에는 성장 수준으로 회귀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내년 업계의 제한된 공급 증가 속 5G 스마트폰, 데이터센터 투자 재개 등 수요 회복으로 하반기에는 빠른 DRAM 가격 상승이 기대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수요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NAND는 올해 4분기에도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며 “2020년 연간으로도 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나 DRAM보다 탄력적인 수요의 가격 탄력성과 경쟁사의 NAND 증설을 감안하면 가격 상승폭은 제한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미지 | SK하이닉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