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젤-필스너 우르켈, ‘2019 서울 파크 뮤직 페스티벌’ 후원

공식 후원 페스티벌 성료..코젤 흑맥주·라거·넌알콜 이어 필스너 탭스터 서비스 제공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체코 맥주인 코젤과 필스너 우르켈이 후원한 페스티벌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코젤은 세 가지 자사 맥주를 제공하고 시나몬 아트 이벤트를 열었다. 필스너 우르켈은 맥주 전문가인 ‘탭스터’들이 직접 따른 맥주를 판매했다.

코젤과 필스너 우르켈은 ‘2019 서울 파크 뮤직 페스티벌’을 공식 후원하고 행사를 지난 15·16일 성료했다. 코젤과 필스너 우르켈은 체코 맥주로, 각각 체코 판매 1위와 체코 프리미엄 맥주로 꼽히고 있다.

‘2019 서울 파크 뮤직 페스티벌’은 ‘취향대로 놀고, 먹고, 마시는 6월의 도심 속 피크닉’을 콘셉트로 삼았다. 페스티벌엔 얼리버드와 일반 티켓을 미리 구입한 관람객들까지 약 3만 5000명이 참여했다.

코젤과 필스너 우르켈이 ‘2019 서울 파크 뮤직 페스티벌’을 후원했다. Photo @ 필스너 우르켈
코젤과 필스너 우르켈이 ‘2019 서울 파크 뮤직 페스티벌’을 후원했다. Photo @ 필스너 우르켈

코젤의 ‘코젤다크’는 특유의 청량감으로 소비자들의 많은 호응을 받았다. 최근 새로 출시한 ‘코젤라거’ 역시 페일 라거의 부드러운 맛과 향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또 코젤은 저알콜을 선호하는 이들을 위해 ‘코젤다크 넌알콜(알코올 0.5%)’을 함께 선보이기도 했다.

이번 페스티벌 기간 코젤은 브랜드 캐릭터인 귀족 염소 ‘올다’를 곳곳에 설치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또 시나몬 가루로 올다를 생맥주 거품 위에 그리는 코젤다크 시나몬 아트 이벤트도 함께 열었다.

한편 필스너 우르켈은 체코 현지에서 온 전문 헤드 탭스터 ‘아담(Adam)’과 다양한 아시아 국가에서 온 숙련된 전문 탭스터들이 직접 푸어링한 생맥주를 제공했다. ‘탭스터’는 맥주의 맛과 품질을 최상의 상태로 제공하는 필스너 우르켈만의 전문 직업을 말한다.

또 필스너 우르켈은 포토존과 함께 SNS 인증 이벤트를 열었다. 현장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필스너우르켈 해시태그를 달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즉석에서 사진을 인화해주는 행사다. 이에 더해 리사이클링존을 운영해 3000개 한정 컵을 제공했다.

리유저블 컵을 사용하는 이들에겐 맥주를 구매할 때 할인된 금액으로 음료 리필을 받을 수 있게 했다. 필스너 우르켈 관계자는 “앞으로도 필스너 우르켈은 탭스터들과 같이 오리지널 필스너 맥주로서 변함없이 최상의 오리지널 맛과 품질을 선사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