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죠즈’, 궐련형 전자담배 세븐일레븐·롯데하이마트서 판매

하이마트 통해 A/S 강화..죠즈 측 “전용 스틱 만들 계획은 없어”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궐련형 전자담배 브랜드 죠즈가 세븐일레븐과 하이마트로 판매처를 확대한다. 판매하는 제품은 두 종류로 각각 20·12번 연타를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죠즈는 전용 스틱을 만들지 않는 대신 릴·아이코스의 스틱을 호환해 사용할 수 있다.

죠즈코리아는 세븐일레븐·롯데하이마트에서 27일부터 궐련형 전자담배 죠즈를 판매한다. 기존 온라인 판매채널·전자담배 전문점·롯데면세점 본점에 더해 전국 약 9000개 세븐일레븐과 전국 460여개 롯데하이마트 매장으로 판매망을 확대한다.

또 이번 판매처 확대로 죠즈코리아는 롯데하이마트 서비스센터를 통해 A/S를 강화했다. 전국 롯데하이마트 서비스센터를 통해 사후 서비스를 접수할 수 있게 된 것. 보증 기간은 1년이고 불량 제품은 1:1 무상교환해준다.

죠즈 20. Photo @ 죠즈

판매하는 제품 종류는 두 가지다. 20연타가 가능한 죠즈 20(10만 9000원)와 12연타가 가능하고 44g으로 가벼운 죠즈 12(9만 9000원) 두 종류다. 죠즈는 올 1월 국내에 선보인 후 사전 예약판매를 포함해 공식 출시 10일 만에 주문량 2만 5000대를 기록했다.

한편 죠즈는 가열 블레이드 시스템과 호환되는 7.5mm×45mm 궐련형 담배 스틱을 사용한다. 아이코스·릴 등의 스틱을 사용할 수 있다. 죠즈 측은 “스틱을 직접 만들 계획은 없다”고 했다.

제이슨 장(Jason Zhang) 죠즈코리아 대표는 “국내 출시 후 소비자들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판매처를 다양화하고 고객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한국인들의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에 걸맞은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