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로켓배송 이용하는 ‘중소셀러’ 매출 81% 성장

마켓플레이스 셀러 중 중소셀러 70% 넘어..쿠팡 “실력만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어”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쿠팡에서 제품을 판매하는 중소기업의 성장률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로켓배송을 이용하는 중소셀러들의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 이상 늘어난 것이다. 쿠팡은 “규모와 지역에 구애받지 않고 파트너사들이 공평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했다.

쿠팡은 로켓배송으로 물건을 판매하는 연 매출 30억원 이하 기업의 매출이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81% 성장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쿠팡은 “쿠팡의 2018년 성장률은 약 65%인데 쿠팡을 이용하는 작은 기업들의 매출 성장률은 이를 훨씬 웃도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켓플레이스 셀러 중 연 매출이 30억원 이하인 중소셀러의 비중은 7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은 “마켓플레이스 거래액의 절반 이상을 이들이 만들어내는 것”이라며 “쿠팡을 성장시키는 힘이 이들로부터 나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했다.

쿠팡이 중소셀러들의 공정한 경쟁을 돕겠다고 밝혔다. Photo @ 쿠팡

쿠팡에 따르면, 중소기업이 쿠팡에서 높은 실적을 낸 것은 실력을 통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돕는 쿠팡의 시스템 때문이다. 쿠팡 로켓배송 직매입 시스템이 납품·고객 주문·배송·반품·CS 등을 해결해 주고, 다음날 전국에 상품을 배송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분석이다,

또 높은 트래픽·상품평·오픈마켓 기준 업계 최저 판매수수료 등 쿠팡 인프라가 중소기업과 중소셀러들의 사업 부담을 덜어준다고 봤다. 이어 쿠팡은 로켓와우클럽 멤버십 서비스·로켓프레시 등 서비스로 쿠팡의 성장 속도가 빨라져 파트너사의 성장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쿠팡 이병희 시니어 디렉터는 “쿠팡에서는 소규모 제조사도 제품력·가격·서비스만으로 공정하게 경쟁하고 성공할 수 있다”며 “차별화된 기술과 서비스를 통해 기업들이 규모·소재 지역에 구애받지 않고 공평하게 도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사의 성공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