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가맹점 월회비 인상에 “아직 정해진 바 없어”

업계 “상생형1·창업지원형 월회비 10~20만원 인상”
이마트24 가맹점 정책 소개 이미지. 사진 | 이마트24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이마트24가 가맹점 월회비를 높인다는 이야기가 업계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이마트24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마트24는 ‘상생형1’과 ‘창업지원형’, ‘성과공유형’ 세 가지 유형으로 가맹점주들과 계약을 맺고 있습니다. 경원지원 수수료로 상품매입액의 15%를 내는 성과공유형과 달리 상생형1과 창업지원형을 선택한 점주들은 각각 60만원·150만원의 월회비를 내야 합니다.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24는 상생형1과 창업지원형의 월회비를 각각 10~20만원씩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인상 대상은 신규 가입 혹은 재계약 점포입니다. 이마트24의 계약 기간은 전형에 상관없이 모두 5년씩입니다.

이같은 인상설에 대해 이마트24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에 인상할 경우 이마트24의 월회비 인상은 2014년 진출(당시 위드미) 이후 처음입니다.

이번 이마트24의 월회비 인상은 수익성 개선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마트24는 지난달 기준 4438개 점포를 운영 중입니다. 이를 통해 예상 손익분기점 점포수인 약 5000개를 달성하는 데에 집중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마트24는 지난 3분기 영업손실 22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인 영업손실 74억원보다 개선된 수치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