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동일의 눈부시계] 포크레인에 깔려도 작동하는 빅토리녹스의 ‘이녹스’

10미터 낙하·봅슬레이 진동·미군 미사일 온도 검사 등 130개 테스트 거쳐
품목별 수입사 달랐던 빅토리녹스..올해부터 한 매장에서 전 제품 판매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10미터 높이 낙하, 영하 57도에 얼린 후 바로 영상 71도로 올리기(미군 미사일 테스트 항목), 64톤 군용 탱크에 깔리기. 이처럼 고문에 가까운 테스트 130개를 모두 견딘 시계가 있다. 빅토리녹스의 이녹스(I.N.O.X.) 시리즈다.

이녹스가 견딘 ‘시련’은 이뿐만이 아니다. 산악 구조대원을 시계 밴드로 헬기에 매달아 비행하며 밴드 내구성을 테스트했다. 동계올림픽 종목인 봅슬레이 썰매에 시계를 매단 상태로 레일을 완주하고 세탁기에 두 시간 동안 돌리기까지 했지만, 이녹스는 문제없이 작동했다.

◇ 130년 맞아 탄생한 빅토리녹스 이녹스

빅토리녹스 이녹스 광고 중 일부.  시계가 포크레인에 깔려도 멀쩡한 모습이 담겨 있다. Photo @ 빅토리녹스

이녹스 시리즈는 2014년 바젤월드를 통해 처음 공개됐다. 빅토리녹스 창립 130주년을 맞아 만든 시계로 개발 기간만 3년이 걸렸다. 반년에 걸쳐 130개 테스트를 했고, 완성까지 제작한 샘플만 421개에 달한다.

이녹스는 사용자들의 취향을 고려해 여러 모델로 만들어진 것이 특징이다. 무브먼트 역시 건전지로 움직이는 쿼츠와 태엽으로 동력을 얻는 기계식으로 다양하다.

밴드는 스테인리스 스틸과 가죽뿐만 아니라 낙하산 줄인 파라코드 버전로도 출시됐다. 파라코드 스트랩은 위급 시에 풀어서 인명구조 등에 사용할 수 있다. 대표 상품인 이녹스 프로페셔널 다이버 티타늄(다이버 티타늄)의 경우 바닷물로 인한 부식에도 강하게 만들어졌다.

다이버 티타늄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초경량 고강도 합금인 티타늄으로 만들어졌다. 다이얼 크기는 45mm로 다소 큰 편이다. 두께는 14.4mm로 투박하지만 무게는 126.1g에 그친다. 러그 너비는 22mm다. 시곗줄 브랜드에서 자주 사용하는 사이즈로 밴드 교체가 편리하다.

무브먼트는 쿼츠로 스쿠버 다이빙용 방수 시계 인증 표준인 ISO 6425의 200미터 다이버 방수 인증을 받았다. 또 돋보기 기능이 있는 반투명 보호 범퍼를 동봉해 어두운 바다에서도 시계를 정확하게 볼 수 있다.

이녹스 프로페셔널 다이버 티타늄 Photo @ 빅토리녹스

한편 빅토리녹스는 우리나라에서 ‘맥가이버 칼’로 불리는 멀티툴로도 유명하다. 실제로 창립자인 칼 엘스너는 1884년 식기 공방을 차리고 1891년 스위스 군대에 군용 나이프를 납품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칼 엘스너는 1차 세계대전이 종전 후 1921년에 빅토리녹스 브랜드를 세웠다.

브랜드 이름은 스테인리스 스틸을 뜻하는 ’INOX‘와 창립자 어머니의 세레명인 ’VICTORIA‘를 합쳐 지었다. 이후 브랜드 특색을 살린 가방 등을 만들었고, 1989년부터 시계를 선보였다.

◇ ’헤리티지‘ 브랜드가 국내서 ’라이프스타일‘ 보여주지 못한 이유

이녹스 제작 과정에서 볼 수 있듯, 빅토리녹스는 장인정신을 담은 툴워치(기능성 시계)로 일부 시계 매니아들 사이에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빅토리녹스 ‘멀티툴’ 분야에서도 최고로도 꼽힌다. 한 브랜드가 밀리터리·아웃도어 분야 최고 제품들을 만드는 것이다.

군용 나이프 등 시계 외 제품을 함께 판매해 단순한 시계 제조사를 넘어 밀리터리·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을 전달하는 브랜드이자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것이 빅토리녹스의 큰 강점이다. 이를 통해 브랜드의 열성 팬도 확보할 수 있다.

특히 의미부여 등에 중점을 둬 상품을 구매하는 ‘가치소비’가 늘어나는 요즘, 브랜드 열성 팬 확보는 트렌디한 마케팅 전략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빅토리녹스는 긴 역사에 비해 국내에서 뚜렷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성장하진 못한 것으로 보인다.

빅토리녹스 창립자인 칼 엘스너. Photo @ 빅토리녹스

이 같은 평은 빅토리녹스의 시계·나이프 등 각 품종의 공식 수입사가 달랐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빅토리녹스는 각 매장에서 시계 혹은 나이프 등 한 종류의 제품만 팔 수 있었다. 고객들이 한 눈에 빅토리녹스의 특색을 담은 제품을 볼 수 있는 공간이 없던 것이다.

빅토리녹스는 올해부터 ‘TKI’가 시계·나이프·가방 등을 국내 공식 수입하면서 한 매장에서 여러 제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지난 24일엔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 네 번째 공식 매장을 열었다.

빅토리녹스 시계 부문 관계자는 “올해부터 시계뿐만 아니라 다양한 제품을 통해 빅토리녹스만의 라이프스타일을 한눈에 보여줄 수 있게 됐다”며 “품질보증·AS등 보다 균일하고 인정적인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요즘은 서핑샵에서 비슷한 스포츠 용품인 스케이트보드를 팔고, 마트 육류 코너 옆에 함께 마시기 좋은 와인을 판매한다”며 “한 공간 안에 연관 상품을 진열해 하나의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처럼 만드는 것이 몇 년 전부터 이어져 온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빅토리녹스처럼 개성이 뚜렷하고 오랜 헤리티지(전통성)를 쌓아온 브랜드일수록 이 같은 전략은 효율적일 것”이라며 “이제라도 한 매장에 여려 품종을 판매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빅토리녹스 공식 매장은 신세계 면세점 인천 공항점 제2터미널·롯데백화점 잠실점·신세계 면세점 부산점·롯데면세점 명동본점 등 네 곳이다. 기존에 시계를 취급하던 백화점 매장들은 올해 안으로 사라질 예정이다.

print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