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사, 교섭 재개 2주 만에 잠정합의안 도출…“위기극복 공감”

기본급 4만원 인상 및 성과금 150% 등 잠정합의..사회공헌기금도 30억원 출연
오는 13일 찬반투표 통과하면 최종 타결..“신형 K5 등 신차 적기 공급 힘쓸 것”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에서 셀토스가 생산되고 있다. 사진 | 기아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앞서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을 조기 타결한 데 이어 기아자동차도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습니다. 신임 노조 집행부는 교섭 재개 2주일 만에 잠정합의에 성공했는데요. 기본급 4만원 인상 및 성과금 150% 지급, 사회공헌기금 30억원 출연 등이 주요 내용입니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 10일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16차 본교섭에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최준영 대표이사 부사장과 최종태 신임 노조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석했는데요.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는 오는 13일 진행되며, 과반 이상이 찬성하면 최종 타결됩니다.

기아차 노사는 6개월 가량에 걸친 올해 노사협상에서 무파업으로 잠정합의안를 이끌어냈습니다. 노사는 지난 6월 13일 상견례 이후 매주 2~3회 교섭을 진행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노조의 새로운 집행부가 선출되면서 지난 11월 26일 교섭이 재개된 바 있습니다.

노사가 교섭 재개 2주일 만에 합의점을 도출한 것은 안팎으로 어려운 경영환경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자동차산업의 구조 변화 등에 공감했기 때문입니다. 잠정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기본급 4만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 및 격려금 150%+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등입니다.

노사는 완성차 생산라인 근무자의 사기증진을 위해 라인수당을 일부 올리는 데(S급 5000원 인상)에도 합의했는데요. 이 밖에 사회공헌기금 30억원도 출연하기로 합의해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도 관심을 기울였습니다.

이와 더불어 노사는 자동차산업의 대전환과 산업 생태계 변화에 따라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고용안정과 미래생존을 위한 미래발전위원회’ 운영도 이번 잠정합의안에 포함됐습니다.

기아차 관계자는 “K7 프리미어와 셀토스, 모하비 더 마스터 등 최근 신차들의 성공에 이어 이달부터 시판되는 3세대 K5도 고객들의 기대가 크다”며 “신차를 적기 공급하고 안정적인 품질을 확보하는 데 노사가 함께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Company 기업


Most Popular News 많이 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