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지도를 앱처럼’…삼성전자, 서울 지하철 90개 역사에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지하철 종합 안내도 디지털화 사업 참여, 스마트 사이니지 4218대 달아
탁월한 시인성, 강한 내구성, IP5X 방진 등급, 터치형 스크린 등 적용
삼성전자 스마트 사이니지.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서울 지하철 90개 역사에 스마트 사이니지를 설치했습니다.

1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에서 추진한 지하철 종합 안내도 디지털화 사업에 참여해 삼성 스마트 사이니지 4218대를 설치했는데요.

삼성전자는 서울 지하철 1~4호선 내 승강장, 대합실, 출구 등에 설치된 아날로그 방식의 안내도를 49형, 65형 크기의 터치형 스마트 사이니지로 대체했습니다.

지하철 이용객들은 터치형 사이니지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것처럼 지하철 노선과 시간표, 주변 거리와 교통 정보 등 다양한 생활 정보를 실시간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또한, 출입구 번호를 안내하던 표지판도 가로로 긴 사이니지로 교체해 가독성을 높였는데요. 승강장과 대합실에는 UHD급 고화질 콘텐츠를 송출할 수 있는 85형 대형 사이니지를 설치해 광고 매체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삼성 스마트 사이니지는 하루 24시간, 365일 운영해도 문제없는 내구성을 확보했습니다. IP5X 등급 방진 인증까지 받은 제품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서도 먼지나 이물질에 강한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디스플레이 전면을 무반사 처리해 시인성(視認性)을 높였고, 500 니트(Nit) 이상 밝기와 높은 명암비로 혼잡한 역사 안에서도 선명하게 정보를 전달합니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서울교통공사와 함께 종합 안내도 디지털화 사업을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로 소비자들의 일상을 좀 더 편리하게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 스마트 사이니지는 올 2분기 수량 기준 28.5% 점유율로 11년 연속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