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엔티 자회사 엠디이, 상암에서 자율주행 기술 선보인다

오는 19일 서울시와 함께 진행..중국 내 스마트도시 전문 연구기관도 참석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에이치엔티(176440)는 자회사 국내 자율주행차량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전문기업인 엠디이(MDE)가 오는 19일 서울특별시와 함께 상암동 일대에서 대대적인 자율주행 차량시연과 시승행사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이번 시연은 서울 상암 누리꿈스퀘어와 문화광장 일원에서 약 3.3km 구간으로 운행되는데요. 이를 통해 진보된 자율주행차 기술력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특히 이번 일정에는 중국 내 스마트도시 전문 연구기관인 상하이 푸동스마트도시발전연구원들이 중국의 혁신기업들과 함께 서울을 방문하는데요. 엠디이의 자율주행 기술력을 체감하는 자리를 가지게 됩니다.

또한 상하이 푸동스마트도시발전연구단과 중국 기업 관계자들은 이번 방한 기간 동안 서울시 내 인공지능(AI), 스마트시티 관련 기업들과 만나 한중 스마트도시 간 교류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입니다. 엠디이와도 공동 사업을 위한 활발한 논의가 함께 이뤄질 계획이라고 합니다.

회사는 “방송매체를 포함한 언론관계자들과 중국의 유수 혁신기업인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이번 시연행사를 통해 자율주행의 현주소를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고 기업의 비전을 알리는 의미 있는 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무엇보다 국내 기업이 주축이 돼 상암 일대에서 자율주행 시연을 한 사례는 극히 이레적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며 “이번 시승행사에 대한 자세한 문의와 접수는 엠디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