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 기반 빅데이터 플랫폼 개소…입지 분석·데이터 예측 제공

정부 지원사업으로 16개 기관과 협력해 개발..데이터 128종
상해데이터거래소-NIA와 업무협약 맺고 데이터 경제 활성화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KT가 생활정보를 취합해 상권 분석과 마케팅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내놨습니다.

KT는 지난 16일 유동인구·소비·상권·여행 등 생활 데이터를 거래하는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을 공개하고 서울 광화문 S타워에서 개소식을 열었습니다.

이 플랫폼은 KT와 산하 16개 센터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분석해 유통하는 플랫폼입니다. 지난 7월 K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진행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에서 통신 분야 사업자로 선정돼 이 플랫폼을 준비해왔습니다.

지난 16일 서울 광화문 S타워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윤혜정 KT 빅데이터 사업지원단 전무가 환영사를 하는 모습. 사진 | KT

KT와 협력하는 16개 센터는 비씨카드(카드 소비정보), 넥스트이지(관광), 두잉랩(영양 정보 분석), 오픈메이트(부동산), 경기대학교(배달이동경로), 한국인터넷진흥원(불법 광고 스팸 콘텐츠) 등 입니다.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은 데이터 융합이 가능하도록 5개 영역으로 정제해 개방합니다. 사람(연령·성별), 세대(집계 구 단위), 기업(지역·업종·회사명), 시간(시각·날짜), 공간(행정동·단지·건물) 등 1차 가공된 데이터 128종이 공개됩니다.

AI 기반 데이터 예측 서비스도 제공됩니다. 유동인구와 소비 데이터를 융합해 인구 유입 대비 지역별 판매현황과 향후 성장 예측도를 분석할 수 있습니다. 마케팅에 활용되는 분석리포트로 도출합니다.

최적 입지를 추천해주는 ‘유레카’도 선보입니다. 분석을 원하는 지역과 유사한 특성이 있는 곳을 찾아 상호 비교해주고 지역 특성을 입력하면 데이터 기준으로 유사한 지역을 찾아줍니다. KT는 지자체, 프랜차이즈업계, 부동산 개발 사업자에게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날 KT는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상해데이터거래소(SDE)와 데이터 경제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3사는 중국과 한국 간 데이터 활용 사례와 관련 기술 교류로 데이터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계획입니다.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은 수요기업 160여 곳을 확보한 상태입니다. 소상공인과 신생기업에는 무료 기술지원을 통해 이용 활성화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윤혜정 KT 빅데이터 사업지원단 전무는 “데이터가 폭증하는 5G 시대에 발맞춰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으로 가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AI가 결합한 분석 서비스 등 특화 기능도 선보이며 가치 창출에 힘쓰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