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스탠다임社 손잡고 AI 활용 ‘항암신약’ 개발 추진

AI 활용해 신규 화합물 구조 도출 후 2021년 내 후보물질 발굴 목표
양사 CI. 이미지ㅣCJ헬스케어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한국콜마 계열사인 CJ헬스케어(씨제이헬스케어)가 AI(인공지능)를 활용한 항암신약 개발에 나섭니다. CJ헬스케어와 스탠다임은 AI플랫폼을 활용해 새로운 화합물 구조를 찾아내고 신약 물질로 개발할 계획입니다.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AI기반 신약개발 전문기업 스탠다임(대표 김진한)과 항암신약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이번 계약으로 스탠다임은 AI 플랫폼을 활용해 항암신약의 새로운 화합물 구조를 찾아내고, CJ헬스케어가 이 구조를 기반으로 물질 합성 및 평가를 진행해 2021년까지 후보물질을 도출할 예정입니다.

일반적으로 하나의 신약을 개발하는 데에는 10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고, 많은 연구개발 비용이 투입됩니다. 최근 비용과 시간을 줄이는 대신 개발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로 AI가 각광받으면서 국내외 많은 제약기업들이 AI 플랫폼을 활용해 신약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CJ헬스케어는 항암신약 연구를 함께 진행할 스탠다임에 대해 ‘독보적인 AI기술 보유 기업’으로 소개했습니다. 인공지능 기반 선도 물질 최적화 플랫폼인 스탠다임 베스트(Standigm BEST)를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 3월 인공지능 기반 신규 적응증 및 작용기전 예측 플랫폼인 스탠다임 인사이트(Standigm InsightTM)를 출시하면서 신약개발 관련 기술을 고도화 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CJ헬스케어는 올해 대한민국 30호 신약 케이캡정을 출시한 바 있으며, 신약개발 노하우와 인프라를 활용해 암·간질환 신약 및 수족구백신 등 바이오의약품 파이프라인을 적극 늘리고 있습니다.

CJ헬스케어 관계자는 “스탠다임과 AI기술을 활용해 혁신적인 항암신약 후보물질을 발굴, 기술수출 성과까지 창출할 수 있도록 연구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