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차기 CEO “중개 수수료 인상 없을 것”

직원들과 대화 시간 김봉진 대표와 공동 답변자로 나서
(왼쪽부터)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와 김범준 차기 우아한형제들 대표. 사진 | 우아한형제들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차기 CEO가 직원들과의 대화 시간에 “M&A로 인한 중개 수수료 인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3일 요기요의 모기업에 지분 87%를 매각한 뒤로 업게에선 배달의민족이 중개 수수료를 인상할 수 있다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김범준 (주)우아한형제들 차기 CEO는 “딜리버리히어로와의 M&A로 인한 중개 수수료 인상은 있을 수 없고 실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17일 말했습니다. 김 부사장은 이날 전직원과의 대화 시간인 ‘우수타’(우아한 수다 타임)에서 이 같은 뜻을 밝혔습니다.

우수타에선 그간 김봉진 대표가 홀로 직원들 질문에 답변했습니다. 하지만 이 날은 차기 CEO로 내정된 김범준 부사장이 공동 답변자로 나섰습니다. 김 부사장은 향후 요금정책에 대한 방침도 밝혔다.

김 부사장은 “내년 4월부터 새롭게 적용될 과금 체계를 우리는 이미 발표했다”며 “중개 수수료를 업계 통상 수준의 절반도 안되는 5.8%로 낮추고 소상공인에게 부담을 주던 ‘깃발꽂기’를 3개 이하로 제한하고 요금도 동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 세계 배달앱 중에 수수료율을 5%대로 책정한 곳은 배민 밖에 없다”며 “이 같은 낮은 수수료율이 결국 음식점주님들을 우리 플랫폼으로 모시는 원동력이 됐고, 많은 음식점을 만날 수 있으니 이용자와 주문 수도 늘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업주님과 이용자들이 모두 만족할 때 플랫폼은 성장할 수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며 “M&A를 했다고 수수료를 올리는 경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새 과금 체계에서는 자본력이 아니라 맛있는 음식을 제공하는 업소에 주문이 몰릴 수밖에 없다”며 “이 방향이 장기적으로 배달의민족을 좋은 플랫폼으로 만드는 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M&A 배경에 대해 공개했습니다. 그는 “딜리버리히어로와의 M&A는 한국서 출발한 스타트업을 국내 1위로 키운 뒤,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킬수 있느냐의 갈림길에서 일어난 딜”이라며 “국내 수수료를 조금 올려 보자는 차원의 일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 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어 “대부분의 IT분야가 그렇듯 배달앱 시장도 인수합병이 일어나는 시기로 접어들었다”며 “배민이 한국에서만 잘 한다 해도 고립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M&A는 생존과 동시에 성장을 할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끝으로 “M&A 이후에도 우리는 아시아 경영과 국내에서 배달의민족 경영에 집중할 것이므로 국내 시장의 경쟁 상황은 지금처럼 유지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13일 요기요의 모기업인 딜리버리히어로에 지분 87%를 매각했습니다.

김 차기 CEO가 이 같은 뜻을 밝힌 날,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우아한형제들이 중개수수료를 올릴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신 의원은 “딜리버리히어로가 광고료와 서비스료 인상 등 시장 지배력을 남용하지 않도록 관련 사항을 철저히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