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레쉬가드 등 비치웨어 최대 46% 할인

이마트 데이즈, 내달 3일까지 ‘데이즈 레디 투 바캉스’ 개최..“물과 관련된 레져 활동 확대”

이마트 데이즈 여성용 일체형 래쉬가드. Photo @ 이마트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서핑, 웨이크보드, 프리다이빙 등 수상레포츠가 ‘인싸 레져’로 떠오른 가운데, 이마트가 다양한 물놀이 활동 때 입을 수 있는 비치웨어를 한 자리에 선보인다.

이마트 데이즈는 바캉스 철을 앞두고 ‘데이즈, 레디 투 바캉스(Daiz, Ready to Vacance)’ 비치웨어 대전을 내달 3일까지 총 9억원 규모로 연다고 19일 밝혔다. 래쉬가드, 비치점퍼, 비치팬츠 등 총 180여종의 비치웨어를 25~46% 할인해 판매한다.

데이즈는 이처럼 비치웨어 대전을 기획한 이유에 대해 “동남아 여행이 대중화되면서 최근 수년간 ‘물’과 관련된 레져 활동 저변이 20대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남성의류에서는 활동성을 살린 남성 그래픽 래쉬가드를 기존 2만 9900원에서 33% 할인한 1만 9900원, 순면 팩티셔츠(1팩/3장)를 기존 1만 2900원에서 23% 할인한 9900원, 남성 비치 후드 가디건을 1만 5900원에서 37% 할인한 9900원에 판매한다.

하와이안 프린트로 시원한 느낌을 살려 해변에서 깔끔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한 하와이안 셔츠도 2만 9900원에서 30% 할인한 2만 930원에 판매한다.

이어 여성의류로는 래쉬가드의 상의와 수영복 하의를 한 벌에 원피스 형태로 접목한 ‘일체형 래쉬가드’를 25% 할인한 2만 9900원, 바닷가 주변에서 수영복 위에 간편하게 걸칠 수 있는 비치팬츠를 1만 2900원에서 39% 할인한 7900원에 판매한다.

또한 썸머웨어로 캐미솔 원피스를 기존 3만 9900원에서 25% 할인한 2만 9900원, 데일리 원피스를 1만 5900원에서 37% 할인한 9900원에 판매한다.

유·아동용으로는 래쉬가드를 2만 9900원에서 33% 할인한 1만 9900원, 통기성이 우수한 메쉬 소재의 유아용 ‘바람 솔솔 점퍼’를 35% 할인한 1만 2900원에 판매한다.

이밖에 스포츠용 래쉬가드 등 비치상품 25종도 행사에 참여한다. 남성용 투인원 서퍼팬츠를 기존 2만 9900원에서 33% 할인한 1만 9900원, 여성용 메쉬 탱크탑을 2만 9900원에서 33% 할인한 1만 9900원에 판매한다.

수상 레포츠를 즐기는 대중 인구가 지속 증가하며 이마트의 수상스포츠 관련상품 매출액이 지난해 93.9%에 이어 올해 1~6월 39%로 급성장하고 있다. 이에 이마트는 ‘1서퍼 1보드’ 추세에 따라 동호인들의 니즈를 반영해 기획 제작한 서프보드를 15만 9000원부터 19만 9000원까지 총 3가지 모델로 저렴하게 판매한다.

한편, 26일까지 방수팩, 아쿠아슈즈, 패션튜브, 부력복 등 바캉스 시즌 필수 물놀이용품들은 행사카드(이마트e·삼성·KB국민·현대·NH농협·우리카드)로 구매할 경우 2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