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마크, AI 어린이 영어 교육 플랫폼 ‘스피킹버디’ 시범 운영

이퓨쳐와 AI 기반 대화형 영어 교육 콘텐츠 개발 위한 제휴도 체결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인포마크(175140)는 AI 어린이 영어 교육 플랫폼 ‘스피킹버디’ 개발을 완료하고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습니다. 더불어 회사가 제공하는 AI 챗봇 기반 저작도구를 활용한 스피킹 학습 콘텐츠 개발사도 모집하고 있습니다.

스피킹버디는 AI 기반 대화형 어린이 영어 학습 플랫폼인데요. 회사가 개발한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국내 최초 어린이 전용 AI 영어 학습기로 스피킹버디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스피킹버디에는 AI 스피킹 학습 콘텐츠와 영어 학습 앱이 탑재됩니다.

이는 시범 서비스 기간을 거친 뒤 내년 4월에 공식 출시될 계획입니다. 한편 인포마크는 효과적인 대화형 영어 교육 콘텐츠 개발을 위해 자사의 AI 챗봇 기반 저작도구를 활용한 스피킹 학습 콘텐츠 개발사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그 첫 번째로 인포마크는 영어 교육 전문 콘텐츠 기업인 이퓨쳐(134060)와 수준별, 나이별 콘텐츠 개발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습니다. 이에 ‘매직어드벤쳐’ 시리즈가 스피킹버디에서 기본 탑재될 예정입니다.

또한 자체 개발한 AI 스피킹 학습 기초 교재 ‘엠마앤가디언스’ 시리즈, 발음 체크 기능을 포함한 초등 필수 단어 학습 ‘팝콘’, 아리랑 TV의 아리랑 라디오 방송 콘텐츠 등도 서비스될 예정입니다.

최혁 대표는 “이퓨쳐를 시작으로 자사 AI 챗봇 알고리즘을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 개발사와 협력을 확대하고 스피킹 학습 콘텐츠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며 “스피킹버디 시범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 반응과 개선점을 분석한 뒤 정식 서비스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포마크는 국내 키즈폰과 라우터 분야 1위 기업으로 지난 2017년부터 AI 스피커 시장에 진출해 네이버·라인재팬·LG U+·KT 등에 AI 스피커를 공급하는 등 AI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미국 3대 통신사 중 하나인 티모바일에 키즈폰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