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준코스메틱, 그린뷰티 등 유럽 주요국 트렌드로 신시장 공략 나선다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19일 제이준코스메틱(025620) 스페인과 오스트레일리아(호주) 등 신규 시장에 진출해 온·오프라인 채널 입점 추진 등 신성장 활로 개척을 본격화하고 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회사는 주력시장인 중국을 뛰어 넘어 각 국가와 지역별 트렌드, 소비자 수요에 맞춘 현지화 전략으로 아세안과 유럽 주요국 화장품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제이준코스메틱은 지난달 말 스페인 마드리드와 세비야 지역 코스트코 입점을 시작으로 현재 스페인 전역 오프라인 매장 입점을 확대 추진중인데요. 스페인 대표 뷰티전문스토어 ‘Perfumeria Julia’ 입점을 확정 받아 오프라인 유통채널 확대를 앞두고 있습니다.

회사는 “이미 엄격하고 까다로운 심사기준으로 유럽연합 규정에 맞는 화장품 안정성을 승인하는 시스템인 ‘유럽 화장품 인증(CPNP)’을 취득한 상태로 유럽 진출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라며 “스페인과 서유럽 국가 안도라에서 제이준 제품들의 공식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프랑스, 영국, 아이슬란드 코스트코의 추가 입점도 논의 예정이라고 합니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호주에 진출한 현대홈쇼핑과 지난 13일 ‘오픈샵’ 첫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제이준 제품을 공식 론칭 했습니다. 현대 오픈샵 채널은 호주 1위 민영 지상파 사업자인 ‘세븐네트워크’를 통해 시드니·멜버른·브리즈번·애들레이드·퍼스 등 호주 5대 도시에 24시간 방송을 송출합니다.

글로벌 화장품 시장 현황에 따르면 선진시장은 기능성 화장품 선호도가 증가하고 신흥시장은 외모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는 추세며 최근 시장 전반적으로 천연원료, 친환경·유기농, 기능성 제품에 대한 수요확대가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제이준은 젊은 연령층 중심의 색조 화장품 수요가 높은 스페인 시장과 청정 자연환경과 천연자원으로 유명한 오스트레일리아 ‘A-뷰티’ 시장 등 각 지역별 특성과 트렌드를 분석해 제이준 천연 뷰티 제품을 중심으로 유럽 시장을 공략해 나갈 방침입니다.

특히 제이준은 미국과 유럽 소비자들의 호응이 높은 클린뷰티 적용과 환경과 동물보호 인식과 트렌드에 맞춘 식물성 원재료만 사용한 비건라인을 주축으로 글로벌 소비자 공략에 나서고 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선진시장과 신흥시장 전반적으로 소비자들의 구매력이 증가하고 있다”며 “가격·브랜드 뿐 아니라 천연원료, 환경 친화적 제조 과정 등이 소비자 구매 결정에 중요한 요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클린뷰티, 그린뷰티 트렌드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구미 지역과 색조 등에 선호도가 높은 인도 등 신흥시장에 대한 차별화 전략을 통해 해외시장에서 제이준만의 독창적인 성과를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