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켐 “‘파킨슨병 진단 의약품’ 美 진출 위한 임상 준비 완료”

CRO 업체 어드밴스 클리닉컬과 계약 체결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퓨쳐켐(220100)은 파킨슨병 진단용 PET 방사성의약품 신약인 ‘피디뷰주사’의 미국 FDA IND 신청을 위해 미국 CRO(임상시험 수탁 기관)업체인 어드밴스 클리닉컬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회사는 미국 콜럼비아 대학 신경과와 어드밴스 클리닉컬의 임상 전문가와 함께 FDA IND신청을 위한 준비를 진행할 예정인데요. 소요기간은 약 6개월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파킨슨병은 퇴행성 뇌질환의 하나로 뇌속 도파민 신경세포가 소실되고 그에 따라 도파민 신경전달이 점차 저하돼 나타나는 질병입니다. 방사성의약품을 통해 도파민 운반체의 소실 정도를 측정해 질병의 진단이 가능하니 조기진단이 중요합니다.

미국 내 파킨슨병 환자는 150만명에 달하며 매년 약 6만명이 새롭게 파킨슨병으로 진단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글로벌 리서치업체인 GBI research에 의하면 미국을 포함한 파킨슨병 세계 시장은 2021년 320억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당사의 신제법으로 새롭개 개발한 파킨슨 진단용 의약품 피디뷰는 불소(F-18)를 표지한 의약품”이라며 “기존 미국에서 진단용으로 널리 사용되는 요오드(I-123) 표지 의약품보다 영상 퀄리티와 환자 편의성이 우수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피디뷰가 출시된 후 국내에서 기존 요오드 표지 의약품이 불소(F-18) 표지 의약품으로 100% 대체됐다”며 “미국 내에서도 품목허가 후 빠르게 시장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미국내 요오드(I-123) 표지 의약품 매출액은 연간 1억불 정도로 추산되고 있어 미국 시장 진출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전했습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