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의 귀환”…이마트, 크리스마스 완구 최대 40% 할인

25일까지 인기완구 200여종 할인..완구 10만원 이상 구매시 2만원 추가 할인
레고, 80여종 최대 40% 할인..10만원 이상 구매시 ‘럭키박스’ 1만개 선착순 증정
이미지ㅣ이마트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이마트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오는 25일까지 200여종의 완구를 최대 40% 할인하는 대대적인 행사를 진행합니다.

1년 중 완구 최대 대목인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이마트는 ‘2020년 디즈니 캘린더’ 등 다양한 증정 행사와 함께 완구 전품목에 대해 행사카드로 10만원 이상 구매시 2만원을 추가 할인하는 혜택 등을 준비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행사카드는 이마트e·삼성·KB국민·신한·현대·NH농협·우리·IBK기업·씨티 등이며, KB국민BC·신한BC·NH농협BC·씨티BC는 제외됩니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에서 ‘레고’를 대표 품목으로 선정하고, 총 80여종의 레고를 행사카드 결제시 최대 40% 할인해 선보입니다.

40% 할인하는 대표 상품으로는 ▲레고 프렌즈 크리스마스 캘린더 2만 6940원, ▲레고 캡틴마블 스크럴의 전투 2만 6900원, ▲레고 스파이더맨 하이드로맨의 공격 3만 5940원 등이 있습니다.

또한 레고 제품 1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레고 럭키박스’가 1만개 한정으로 선착순 증정됩니다. 럭키박스는 레고·다이어리·여권케이스·캘린더·크리스마스담요 중 2~3개 상품이 랜덤으로 들어있습니다.

이처럼 이마트가 레고를 대표 완구로 선보이는 이유는, 터닝메카드·베이블레이드 등 TV캐릭터완구의 아성에 잠시 주춤했던 블럭완구가 올해 다시 인기를 되찾으며 매출이 반등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마트에 따르면, 올해(1/1~12/15) 완구 전체 매출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는 가운데 블럭완구는 9.8% 신장했습니다. 블럭완구의 대표주자인 레고는 지난 2년간 이마트 완구 매출 10위권 밖에 있었지만, 올해 4개 상품이 매출 TOP 10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이는 터닝메카드 등 TV캐릭터완구 수요가 레고 등 블럭완구로 대거 이동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올해 어벤져스 등 슈퍼히어로 캐릭터를 활용한 레고 신상품이 쏟아짐에 따라, 캐릭터 파워가 핵심인 완구에서 블럭완구가 반등에 성공했다는 평입니다.

특히 이마트는 아동뿐 아니라 키덜트족과 ‘겜덕(게임덕후)’ 수요를 함께 잡아 블럭완구 매출을 끌어올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올해 이마트는 인기 게임 ‘오버워치’ 레고 7종을 단독으로 선보였고, 일렉트로마트 매장 내 레고 증강현실(AR) 시리즈 ‘히든사이드’ 8종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장을 마련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올 겨울을 뜨겁게 달군 화제작 ‘겨울왕국2’ 완구 30여종도 최대 20% 할인해 선보입니다.

이마트가 단독으로 준비한 ▲안나·엘사 싱글돌 완드세트는 행사카드 결제시 20% 할인된 5만 9920원에, ▲안나·엘사 패션돌은 2만2000원, ▲올라프 인형(35cm)은 2만 4900원에 판매됩니다.

또한, 연말 홈파티를 즐기는 소비자를 위해 파티원들이 다함께 즐길 수 있는 50여종의 인기 보드게임과 디지털게임기도 할인 판매됩니다.

대표 상품으로, ▲루미큐브 클래식 ▲할리갈리가 20% 할인돼 각각 2만 6000원, 1만 3680원에 선보입니다. 또한, ▲닌텐도 스위치 신형·라이트를 행사카드로 구매할시 각각 3·2만원 할인된 33만원·22만 9800원에 판매하며, 5만원 이상 타이틀(PS4·스위치) 전품목은 최대 20% 할인됩니다.

이밖에도 이마트는 ▲베이블레이드 ▲헬로카봇 ▲또봇 ▲L.O.L ▲콩순이 ▲뽀로로 ▲핑크퐁 ▲옥토넛 ▲마조렛 등 다양한 인기 완구를 최대 30% 할인해 선보입니다.

류승수 이마트 완구 팀장은 “올해 크리스마스에는 어린이와 어른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레고를 앞세워 대대적인 완구행사를 진행한다”며 “홈파티족이 늘어나는 트렌드를 반영해 연말 파티에 즐길 수 있는 보드게임 등도 할인 판매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