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당국 규제 리스크에 자동차·실손보험료 인상폭 작을 것”-하이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하이투자증권은 20일 자동차와 실손보험료 인상 폭이 당초 기대치를 크게 하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강승건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전날 금융위원장과 보험사 CEO 간담회가 있었다”며 “이날 보도자료에서 ‘보험사의 자구 노력을 통해 내년 보험료 인상률을 최소 수준으로 관리해 갈 예정’이라는 문구를 감안할 때 보험료는 감독당국 의지치에 근접한 수준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강 연구원은 “어려운 경제 상황과 국민 생활에 미치는 영향도가 크다는 점에서 수익성 관점만으로 의사결정을 할 수 없다는 점은 충분히 동의한다”면서도 “투자자와 주주 입장에서는 매우 실망스러운 결과”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는 “이는 투자자 입장에서 규제 리스크로 인식할 수밖에 없으며 보험업종 밸류에이션에 할인효인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며 “이번과 같이 예측 불가능한 규제는 리스크로 작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강 연구원은 이번 금융위원장과의 간담회 관련해 보건복지부의 불참도 아쉬운 점으로 꼽았습니다.

그는 “금융위원장이 보험료 인상 폭 억제를 위해 비급여 관리 강화를 관계부처 등과 범정부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며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에서 대책을 같이 발표했다면 더 의미있는 간담회가 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내년 비급여 의료비 관련 의미있는 대책이 시행되지 못한다면 2021년 실손보험료 인상 시점에서 지금 같은 논란이 반복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번 조치로 인해 규제의 불확실성으로 익식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 | 금융위원회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