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설계사, 독거 어르신 찾아 겨울나기 용품 전달

겨울나기 용품 담긴 행복 바구니 1600개 만들어 어르신 가정 방문
신한생명 설계사 봉사자들이 서울 종로구 이화동에 위치한 종로노인종합복지관에서 행복바구니 제작을 마친 뒤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사진ㅣ신한생명

인더뉴스 신재철 기자ㅣ신한생명(대표 성대규)은 ‘사랑 나누고 행복 더하기 봉사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이번 봉사활동은 먼저 지난 11일 보건복지부 산하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후원금 8000만원을 전달하는 자리를 갖고, 이후 전국 45개 노인복지관과 일정을 맞춰 19일까지 진행됐습니다.

신한생명 소속 설계사로 구성된 90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은 매칭 된 전국의 노인복지관을 방문하고 겨울나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물품들을 담아 행복바구니 1600개를 제작했습니다. 이 행복바구니에는 방한용품인 전기요를 비롯해 쌀, 김, 곰탕 등의 식료품을 담았습니다.

행복바구니를 준비한 봉사자들은 조를 이뤄 어르신 가정을 방문하고 행복바구니를 전하며 담소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독거어르신의 겨울나기 지원을 위한 사업으로 지난 2013년부터 매년 2회씩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