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그룹, 2021년까지 친환경차 100만대 판다…iX3 등 신차 출격

누적판매량 50만대 돌파..i넥스트·미니 일렉트릭 등 라인업 강화
2023년 전체 판매량 절반을 전기차로..“친환경차 시장 선도할 것”
BMW그룹이 50만번 째로 판매한 BMW 330e. 사진 | BMW코리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BMW그룹이 글로벌 시장에서 친환경차 50만대를 팔아치웠습니다. 더 나아가 2021년까지 100만대 이상의 친환경차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정했는데요. 특히 내년부터 i넥스트와 i4, 미니 일렉트릭 등 신차들이 쏟아져 나올 예정입니다.

BMW코리아에 따르면 BMW그룹의 독일 본사 수석 부사장인 세바스찬 맥켄센은 19일(현지시각) 독일 뮌헨에서 50만 번째 전기화 차량인 ‘BMW 330e’를 고객에게 인도했습니다. BMW 측은 한 해 동안 50만 대가 넘는 친환경차를 판매한 것에 대해 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올리버 집세 BMW룹 회장은 “50만대라는 수치에서 보듯 BMW그룹의 폭넓은 전기차 라인업은 고객의 니즈를 확실하게 충족시키고 있다”며 “2021년까지 100만대 이상의 전기화 차량 판매를 목표로 삼고 기후 보호에도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내년엔 BMW의 친환경차 라인업이 더욱 강화될 예정입니다. 먼저 X3는 BMW그룹 최초로 디젤,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순수 전기차 등 4개의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완성하게 될 예정입니다.

X3의 순수 전기차 모델인 ‘BMW iX3’는 중국에서 생산을 앞두고 있습니다. BMW iX3는 5세대 고효율 BMW 전기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첫 번째 모델인데요. 주행가능거리와 배터리 크기 사이에서 균형점을 찾아내 효율을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BMW그룹의 친환경차 라인업. 사진 | BMW코리아

또 고도화된 자율주행 기술이 결합된 ‘BMW i넥스트’와 프리미엄 중형 그란 쿠페 ‘BMW i4’는 2021년에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전기차 모델인 BMW i넥스트와 BMW i4는 각각 독일 딩골핑 공장과 뮌헨 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입니다.

2013년 출시 후 BMW 전기차의 상징이 된 i3도 2024년까지 생산이 계속됩니다. 또 곧 출시될 미니 일렉트릭은 9만대의 사전예약량을 기록할 정도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BMW는 현재 12개의 전기차 모델을 선보이는 등 2016년부터 독일 전기차 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는데요. 특히 2030년에는 전체 판매량의 절반을 전기차로 판매하겠다는 명확한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피터 노타 BMW 세일즈 총괄은 “BMW는 미니부터 7시리즈에 이르기까지 대부분의 모델이 전기화된 모델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는 개개인의 고객이 필요한 모빌리티를 가장 잘 충족시킬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