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한감염학회와 ICT활용 감염병 예방에 맞손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서 업무 협약 체결..질병 관리·대응 사업 공동 추진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KT가 학술 기관과 함께 감염병 예방 활동에 나선다. 국내뿐만 아니라 질병 관리가 취약한 국가에서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KT가 대한감염학회와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감염병을 관리하고 대응 역량을 높이는 교육·공동연구·공동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대국민 감염병 대응 중요성 인식을 높이는 공동 노력 ▲ICT 보건 거버넌스를 강화하는 상호 연구 ▲ ICT를 활용한 감염병 대응 국책과제 공동 참여 ▲감염병 확산 방지 프로젝트(GEPP·Global Epidemic Prevention Project) 확산 협력 등을 함께 추진한다.

왼쪽부터 이선주 KT 홍보실 지속가능경영단장 상무, 윤종진 KT 홍보실장 부사장, 김양수 대한감염학회 이사장, 윤혜정 KT 빅데이터사업지원단 전무 Photo @ KT

KT는 이미 감염병 예방에 ICT를 활용하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질병관리본부와 가입자 모바일 위치정보를 확인해 오염지역을 방문한 여행객에게 현지 감염병 정보와 예방·신고요령을 문자로 제공해왔다.

이러한 사례를 세계에 확산시키고자 GEPP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케냐, 가나, 라오스 등 감염병 발생이 많은 지역에서 올해 하반기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대한감염학회는 ICT를 활용한 감염병 관리와 대응 역량 강화에 공감해 KT에 협력하기로 했다 1961년 창립된 학회는 국가적 감염병 관리와 감역학 발전에 중심 역할을 해왔다. KT와 대한감염학회는 이번 협력으로 ICT 보건 사업 추진 동력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종진 KT 홍보실장 부사장은 “KT는 ICT로 공공보건과 안전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려 노력할 것이다”라며 “KT가 보건 의료 전문 역량을 강화하고 ICT·보건 융합 생태계를 확산하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