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이스타에 대규모 자금 수혈…“몸집 키워 경쟁력 향상”

기업결합 이후 경영계획 발표..이스타 부채비율 낮추고 노선 효율화 집중
비용절감 및 수익성 향상에 방점..안전운항 체계 확립도 공동 노력하기로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 | 제주항공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이스타항공을 인수하기로 한 제주항공이 재무구조 개선, 안전운항 체계 확립 등 기업결합 이후 경영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제주항공은 점유율 확대를 바탕으로 ‘규모의 경제’를 극대화하는 한편, 이스타항공의 부채비율을 업계 평균 수준까지 낮출 계획입니다.

제주항공은 23일 입장문을 내고 “자금을 투입해 이스타항공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두 회사간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과의 결합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점유율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앞서 제주항공은 지난 18일 이스타항공의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경영권 인수를 위한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이날 양해각서에 따라 제주항공은 연내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계획인데요. 인수주식수는 이스타항공 보통주 497만 1000주이며, 지분비율은 51.17%입니다.

기업결합 이후 제주항공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문제는 이스타항공의 재무구조 개선인데요. 이스타항공의 자본잠식률(지난해 말 기준)은 47.9% 수준이었지만, 올해는 재무건전성이 더욱 악화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은 이스타홀딩스와의 양해각서 체결 직후 이행보증금 115억원을 이스타홀딩스에 지급했습니다. 이스타홀딩스는 이 가운데 100억원을 이스타항공이 발행한 전환사채(CB) 매입에 사용해 운영자금으로 수혈했습니다.

국토교통부와 공정위원회는 오는 26일부터 실사를 통해 기업결합 심사를 진행할 예정인데요. 심사를 무사히 통과하고 주식매매거래가 종결되면 제주항공은 곧바로 이스타항공의 부채 비율을 업계 평균 수준까지 낮출 계획입니다.

제주항공의 지난 3분기 기준 단기금융자산을 포함한 현금 및 현금성자산 규모는 약 3000억원에 달하는데요. 따라서 이스타항공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없다는 게 제주항공의 설명입니다.

이와 더불어 두 회사는 ‘규모의 경제’를 활용해 시너지를 창출하기로 했습니다. 제주항공은 총 88개의 노선과 45대의 기단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39개의 노선과 23대의 기단을 갖고있는 이스타항공과 합치면 시장 점유율이 껑충 뛰어오를 것으로 기대됩니다.

지난 3분기를 기준으로 두 회사의 시장점유율을 합치면 국내선 24.8%, 국제선 19.5%에 달하는데요.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은 비인기·중복노선에 대해 유연성을 확보하는 한편, 특화·인기노선들에 대한 공급은 늘려 효율성을 갖춘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동일 노선에서는 공항 지점 및 인력 운영, 공항 발권카운터 확대 및 탄력 운영, 항공기 정비 인력 지원 등 ‘규모의 경제’를 적극 활용할 방침입니다. 여객탑승률 등을 조절해 노선 경쟁력을 확보하고, 장기적으로 비용절감 및 수익성 향상을 도모하겠다는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두 회사는 ‘가장 안전한 항공사’로 거듭나기 위해 안전운항체계도 함께 개선합니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은 운항안전 및 운항기술 등 교육 프로그램 공유·모의비행장치(SIM), VR 훈련 등 선진적인 승무원 훈련체계를 공유하는 등 안전 훈련 시스템을 발전시킬 계획입니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은 넓어진 인력풀을 활용해 운항·객실·정비 등 인력 관리의 효율성도 높일 계획인데요. 뿐만 아니라 인천공항라운지, 상용고객 우대제도 등 고객서비스 측면에서 다양한 제도들을 공유해 소비자 편익을 향상시키기로 했습니다.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은 “국내 최초로 추진되는 항공사간 기업결합을 통해 점유율을 확대하고 운영효율을 극대화해 경쟁력 제고에 힘쓸 계획”이라며 “두 회사는 안전운항체계 확립과 고객만족도 개선이라는 항공서비스 본연의 목표를 위해서도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