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장외주식시장 종목에 6개사 신규 지정

K-OTC, 피피아이, 사우스케이프 등 신규 종목 추가

장외주식시장(K-OTC) 신규 지정기업 6개사 자본금, 매출액과 당기순이익 표 Image @ 한국금융투자협회

[인더뉴스 신재철 기자] 한국금융투자협회(회장 권용원)는 장외주식시장(K-OTC)에 신규로 6개사를 지정하고, 오는 20일부터 거래가 시작된다고 18일 밝혔다.

신규지정기업은 피피아이, 사우스케이프, 에이플러스라이프, 소리대장간, 프리젠, 케이알투자증권이며, 기업 평균 매출액은 137억원, 평균 자본금은 558억원이다.

이번 신규기업에는 유선 통신장비 제조업, 부동산 임대업, 장의관련 서비스업 등 다양한 업종이 분포돼 있다. 이중 중소기업도 다수 포함되어 있어 양도소득세 비과세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다.

이번 지정은 2018년 사업보고서 제출대상 법인 중 지정요건을 충족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이루어졌으며, 이로 인해 장외주식시장(K-OTC)의 거래가능기업은 총 133개사로 늘었다.

신규기업은 20일부터 증권사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등을 통해 거래할 수 있으며, 첫 거래일에는 주당 순자산가치의 30%∼500% 범위에서 거래가 가능하다. 이후 가격제한폭은 전일 가중평균주가의 ±30%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