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혁신특허포상 진행…23명에 3억 4000만원 수여

혁신특허 발명한 재직 연구원에 수여..강한 특허 지속 발굴로 글로벌 반도체 경쟁력 강화
SK하이닉스 ‘제2회 혁신특허포상 시상식’에서 시상자 및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여섯 번째부터 SK하이닉스 D램개발 윤석철 TL, SK하이닉스 CEO 이석희 사장,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김동섭 사장. 사진 | SK하이닉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하이닉스가 23일 이천 본사 영빈관에서 ‘제2회 혁신특허포상 시상식’을 열었습니다.

이날 시상식에는 SK하이닉스 CEO 이석희 사장, 대외협력총괄 김동섭 사장, 주요 부문별 담당 임원을 비롯해 수상자 대표와 동료 등 총 35 명의 임직원이 참석했는데요. SK하이닉스는 총 11건의 혁신특허를 선정하고, 혁신특허를 발명한 재직 연구원 23명에게 상패와 총 상금 3억 4000만원을 수여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재직 연구원들의 연구 의욕 고취와 강한 특허 발굴을 위해 혁신특허포상 제도를 2018년부터 시행했는데요. 이 제도는 직전년도에 판매된 제품에 적용된 SK하이닉스 등록 특허 중 매출 증대와 기술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한 혁신특허를 선정해 이를 발명한 재직 연구원을 포상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대상은 D램의 리프레시(Refresh) 기능을 개선해 성능 향상과 매출 증대에 기여한 공로로 D램개발 윤석철·김보연 TL, 미래기술연구원 박재범 TL이 수상했습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현재 전 세계 2만건 이상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리프레시는 D램에서 일정 시간마다 데이터를 유지해 주는 기능입니다.

D램은 셀(Cell)에 전하를 축적해 데이터를 저장합니다. 따라서 D램은 전원이 차단되거나, 전원이 차단되지 않더라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축적된 전하가 누전돼 저장된 데이터가 손실되는 특성이 있습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셀을 재생해 데이터를 상기시켜 주는 것을 ‘리프레시’라고 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