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민식이법’ 적극 동참 5억원 후원

1년간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 무료 설치
(왼쪽부터) 오승록 노원구청장,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현종 bhc 회장, 김순이 월드비전 본부장. 사진 | bhc 치킨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bhc치킨이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을 무료로 설치합니다. bhc치킨은 월드비전과 공동 사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회장 박현종)은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5억원을 후원한다고 23일 밝혔습니다. bhc치킨은 어린이보호구역 안에서 일어날 수 있는 교통사고 방지를 위해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 무료 설치에 나섭니다.

이를 위해 bhc치킨은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인 월드비전과 공동 사업을 진행합니다. 이번 사업은 최근 국회를 통과한 ‘민식이법’의 취지에 함께하고자 전국 어린이 보호구역 중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이 설치되지 않은 지역을 선정해 순차 진행할 예정입니다.

사업 기간은 2020년 1월부터 1년간입니다. 예산은 총 5억원을 투입합니다. 과속경보시스템은 다가오는 차량의 속도를 레이더로 감지해 운전자에게 차량 속도를 표지판에 조기에 표출해줍니다. 이를 통해 운전자를 어린이 보호구역 내 제한속도로 유도할 수 있습니다.

현재 어린이보호구역 내 차량 제한속도는 30km입니다. bhc치킨 측은 속 차량으로 많은 어린이들이 위험한 상황에 노출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2000여건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최근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 단속 카메라와 신호등 설치를 의무화하는 ‘민식이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어린이 교통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bhc치킨은 이번 후원 사업의 첫 지역으로 서울시 노원구를 선정하고 23일 노원구청을 찾아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 설치를 위한 후원 협약식을 가졌습니다.

협약식에는 박현종 bhc 회장·임금옥 bhc 대표·오승록 노원구청장·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순이 월드비전 본부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bhc치킨은 노원구와의 협약을 통해 관내 초등학교 앞에 과속경보시스템 표지판을 설치하기로 합의하고 내년부터 본격 설치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박현종 bhc 회장은 “이번 후원이 소중한 우리 아이들의 교통사고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이번 후원을 계기로 더욱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