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테라’, 4억 5600만병 판매 돌파…출시 279일만

“성인 1인당 10병 꼴..원료부터 병 패키지까지 차별화한 덕분”
테라. 사진 | 하이트진로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하이트진로 테라가 출시 279일만에 누적 판매 4억 5600만병(330ml )을 넘어섰습니다. 판매 속도는 2억병을 돌파한 초기 165일보다 약 3배 빨라졌습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차별점을 가지고 있는 제품력 덕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이트진로는 테라 판매 상승이 4분기까지 이어져 이 같은 성과를 지난 24일 달성했습니다. 성인(4231만명 기준) 1인당 10병을 마신 셈입니다. 속도로 계산하면 초당 19.2병씩 팔렸습니다.

병을 누일 경우 지구를 2바퀴(4만 2411.5km) 이상 돌릴 수 있습니다. 초기 165일 만에 2억병을 판매한 것과 비교하면 판매 속도가 약 3배 빨라졌습니다.

테라는 출시 당시 목표였던 두 자릿수 점유율을 3개월 만에 달성했습니다. 11월엔 연 목표치의 약 2.5배 이상을 판매하며 맥주 부분 실적 개선을 이끌고 있습니다.

이 같은 성과는 테라의 원료·패키지 등의 차별점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테라는 원료부터 병 디자인까지 차별점을 가지고 있다”며 “제품력 덕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테라는 전세계 공기질 부문 1위를 차지한 호주에서 청정지역으로 유명한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맥아만을 100% 사용했습니다. 또 발효 공정에서 자연 발생하는 탄산만을 담았습니다.

패키지는 청정라거 콘셉트를 반영해 초록색을 브랜드 색으로 정하고, 모든 패키지에 적용했습니다. 또 트라이앵글을 형상화하고 브랜드 이름만 심플하게 강조한 BI를 개발해 라벨 디자인에 활용했습니다. 병 어깨 부분엔 토네이도 모양의 양음각 패턴을 적용했습니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테라 기획 당시부터 ‘청정맥아’의 안정적 수급을 위해 여러 지역 맥아의 품종·품질을 연구해왔습니다. 최근 새로 수급한 맥아에 대한 검증도 마친 상태입니다.

또 하이트진로는 한국대기환경학회의 자문을 받아 엄격한 선정 기준을 마련했습니다. 해당 기준을 통과한 지역의 맥아만을 엄선한다는 방침 아래 맥아 수급 지역을 선정했습니다. 이에 더해 맥아 지역을 확대하고 테라의 라벨 디자인 일부를 변경합니다.

기존 ‘From AGT’는 ‘From AGM (AUSTRALIAN GENUINE MALT SELECTED BY TERRA)’으로 변경하고, 엄선한 호주 청정 맥아만 사용한 점을 강조했습니다. 새 맥아는 1월 생산분부터 함께 사용하고, 1월 중순 이후 첫 출고해 전국 유흥·가정시장에서 판매할 예정입니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엄격한 선정 기준을 통과하고 선별된 맥아만을 추가해 테라의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며 “올해 국내 맥주시장을 뜨겁게 했던 테라 돌풍을 쭉 이어가며 국내 맥주시장의 성장을 이끌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