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렌터카사 손잡고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확장

모빌리티 전문기업 ‘모션’ 설립..렌터카에 IoT 관리 시스템 제공
일반 렌터카사도 시간제 대여 가능해져..‘쏘카’ 경쟁자 늘어날 듯
윤경림(오른쪽)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사업부장과 조석태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장이 26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사옥에서 ‘미래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 렌터카 업체들과 손잡고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를 확대합니다. 현대차그룹은 렌터카 업계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모빌리티 전문기업을 설립했는데요. 렌터카에 사물인터넷 기술(IoT)을 활용한 관리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입니다.

현대차그룹과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는 26일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미래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자체 개발한 렌터카 통합 관리 시스템인 ‘모션(MOCEAN) 스마트 솔루션’ 등 다양한 서비스를 렌터카 업계에 제공할 예정입니다.

국내 최대 자동차 대여 사업자 단체인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는 전국 16개 지역의 총 1117개 렌터카 업체(총 93만 대 렌터카 보유)를 회원사로 두고 있는데요. 연합회는 회원사들을 대상으로 해당 서비스에 대한 홍보활동을 펼치는 등 현대차그룹과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됩니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약과 연계해 모빌리티 전문기업인 ‘모션’을 설립했습니다. 모션은 렌터카 회사의 관리 효율을 극대화시킬 모빌리티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인데요. 현대차와 기아차가 각각 8대 2 비율로 공동 출자했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새로 설립한 모션을 발판삼아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는데요. 모빌리티 시장의 주체인 렌터카 사업자들과 새로운 협력 모델을 만들게 된 만큼, 국내 모빌리티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윤경림(왼쪽) 현대차그룹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사업부장(부사장)이 지난 11월 14일(현지시각) 미국 LA에서 열린 ‘LA 코모션’ 행사에서 미래 모빌리티 사업 협력 계획을 밝힌 뒤 에릭 가세티 LA 시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최근 차량 호출 서비스 중심으로 국내 모빌리티 시장에 크게 확대되고 있는데요. 기존 렌터카 업체들은 카 셰어링, 구독서비스 같은 공유경제를 도입해야 하지만, 막대한 비용 탓에 모빌리티 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어왔습니다.

이에 따라 ‘모션’은 모빌리티 서비스 도입이 지지부진한 국내 렌터카 회사들에게 통합형 플릿 관리 시스템인 ‘모션 스마트 솔루션’을 공급할 계획입니다. 이 솔루션은 첨단 IoT가 적용된 단말기와 관리 시스템이 통합된 형태인데요. 렌터카 업체의 운영 효율을 높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입니다.

기존에도 외부 업체들이 개발한 통신 단말기를 통해 차량 위치와 운행경로, 누적거리 등 일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모션의 통신형 단말기는 이보다 많은 정보를 대거 만들어 낸다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입니다.

모션은 차량 위치와 운행경로 등은 물론이고 차량 상태, 원격 도어 잠김·해제, 차량 무선 업데이트, 연료 잔량, 타이어 공기압 상태 등 렌터카 관리에 필요한 각종 정보와 서비스를 업체에 제공할 계획입니다. 특히 렌터카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어 고객들의 불편을 선제적으로 해소할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 ‘모션 스마트 솔루션’은 일반 렌터카 회사들에게 새로운 사업기회를 제공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미 대중화된 ‘쏘카’처럼 시간 단위 차량 대여업에 뛰어들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과 플랫폼을 지원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또 현대차그룹은 차량 정비 및 점검, 세차, 충전, 주유, 금융 등 맞춤형 특화 서비스를 모션을 통해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모션은 내년 3월까지 실증 테스트를 진행한 뒤 상반기 안에 정식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조석태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은 “현대차그룹과 헙력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모빌리티 사업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며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최근 미국 LA에 ‘모션 랩(MOCEAN Lab)’을 설립하고 도심 주요 지하철역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는데요. ‘모션 랩’은 앞으로 로보택시, 셔틀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실증 사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