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설 맞이 ‘사과·배 선물세트’ 물량 확대…최대 30% 할인

지난 추석 직후에 사과·배 시세 하락..사전 계약 및 산지 선점해 물량 확보
사전예약 최대 혜택 1차행사 기간 1월 3일 마감..“새해 첫 주 고객 몰릴 듯”
명품 왕사과 선물세트. 이미지ㅣ이마트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이마트는 오는 2020년 설을 앞두고 사과·배 선물세트 물량을 20~30% 늘렸다고 29일 밝혔습니다.

2019년 약 14만개 판매되었던 사과 선물세트는 계획 물량을 20% 늘린 17만개가 준비됐으며, 배 계획 물량 역시 12만개에서 15만개로 30% 가량 증가했습니다.

물량은 늘리되 상품 가격은 인하됐습니다. 예컨대 ▲피코크 고당도 왕사과는 전년 대비 실제 구매 가격이 20% 이상 저렴하게 준비됐으며, 지난해 할인 품목이 아니었던 ▲명품 왕사과 역시 30%나 더 저렴한 가격에 선보입니다.

그외 ▲유명산지 배 vip ▲정성스럽게 선별한 유명산지 배 상품도 최대 30% 가량 할인해 가격을 낮췄습니다.

이마트 측은 “올해 추석 직후 사과·배 시세가 낮아진 시기에 산지 선점과 사전 계약을 통해 저렴한 가격에 물량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추석은 평년에 비해 다소 이른 9월 중순에 찾아왔었죠. 앞당겨진 추석 시즌에 자연히 물량 부족 현상이 일었고, 여기에 태풍으로 인한 품질 저하가 겹치며 사과·배 판매가 미진했었습니다.

자연히 추석 직후 사과·배 물량이 증가하면서 9월 중하순 사과 시세는 4만 3450원에서 2만 8964원으로, 배 시세는 4만 6200원에서 3만 5509원으로 각각 20~30% 가량 하락했습니다.

이마트는 9월 추석 직후 전국 사과 및 배 산지를 돌아다니면서 설 선물세트용으로 적합한 대과 및 상품성이 좋은 사과·배 물량을 대거 매입 및 계약했다는 후문입니다.

이처럼 일찌감치 저렴한 물량을 확보한 덕에, 이번 설을 맞아 사과·배 가격 오름세를 보이고 있음에도, 선물세트를 전년 대비 20~30% 저렴한 가격에 선보일 수 있었다고 이마트 측은 설명했습니다.

우선 배는 나주·천안·아산 등 주요 산지에서 갓 수확된 품질 좋은 물량을 대거 매입했다는 평입니다.

냉장 보관 시 150일 이상 보관이 가능한 신고 품종의 특성을 활용해, 우수한 명절용 과수를 사전에 대량으로 매입 후 이마트 후레쉬센터 및 각 지역 농가 창고에 저장해서 신선도를 보존해 선물세트 가격을 낮췄습니다.

사과의 경우 추석 선물세트로는 홍로, 설 선물세트에는 부사가 사용되지만 지난 9월 홍로 시세가 하락하면서 이후 나오는 부사도 평년 대비 시세가 낮게 형성돼 미리 사전 계약을 통해 저렴한 가격에 물량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이마트는 오는 1월 첫 주에 사전예약 고객들이 대거 몰리면서 사전예약 일 최대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실제로 지난 19년 설 사전예약 매출을 분석한 결과, 19년 1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매출이 사전예약 전체 기간인 40일간 매출의 2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는 일찍 구매할수록 큰 혜택을 주는 ‘얼리버드 프로모션’ 1차 행사가 작년 1월 6일까지였기 때문에 할인 혜택이 가장 큰 1차 행사 마감 직전 사전예약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법인 고객들의 경우 설 선물세트 구매 예산을 해당 연도 예산으로 편성하기 때문에 1월 첫 주에 사전예약 매출이 더욱 몰린다는 분석입니다.

올해는 작년에 비해 열흘 가량 설이 앞당겨지면서 할인 혜택이 가장 큰 얼리버드 프로모션 1차 행사도 작년보다 3일 앞당긴 1월 3일에 마감될 예정입니다.

회사 측은 혜택이 가장 큰 100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증정하는 상품권이 3일까지는 150만원, 4일부터는 100만원으로 50%나 차이나기 때문에 1월 2일부터 3일까지 이틀간 사전예약 매출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사전예약 판매 최대 대목인 1월 첫 주를 맞아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올해는 사과·배 가격이 크게 낮아지면서 이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해 물량을 크게 늘렸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