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임추위, 손태승 현 회장 단독 추천…“회장·은행장 분리”

“경영능력 검증돼 만장일치 결정”..조직 안정·기업가치 위해 차기 회장 조기 선임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 | 우리은행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우리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가 차기 회장 후보로 손태승 현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추천했습니다. 손 회장이 겸직하던 회장과 은행장직은 분리할 예정입니다.

30일 우리금융 임추위는 회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임기 3년의 차기 회장은 이사회와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쳐 취임하게 됩니다.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된 우리금융 임추위는 손 회장의 임기가 내년 3월 정기 주총까지 남아 있지만, 지주 출범 초기인 점을 감안해 조직 안정과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차기 회장의 조기 선임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우리금융 임추위는 지난달 26일과 이달 11일 두 차례 간담회를 열어 임추위 일정과 선임 방법 등에 대해 논의한 뒤 다시 두 번에 걸친 회의를 통해 주요 자회사 대표이사를 포함한 최종 후보 4인을 선정했습니다. 이어 해당 후보자들에 대한 경영성과와 역량, 자격요건 적합 여부 등 종합적인 검증 절차를 거쳐 손 회장을 단독 후보로 선정했습니다.

우리금융은 지주 회장과 은행장 겸직 체제를 마무리하고 지주사 대표이사 회장과 은행장을 분리해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향후 손태승 회장은 우리금융의 과제인 완전 민영화와 증권사·보험사 등 대형 인수합병을 통한 사업포트폴리오 확충 등 그룹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경영관리에 전념할 계획입니다. 새로 선임될 은행장은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를 통한 고객중심 영업, 내실경영에 기반 한 은행 영업력 강화와 리스크관리 등에 집중할 예정입니다.

장동우 임추위원장은 “대표이사 임기 도래에 따른 경영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조직 안정을 위해 신속한 대표이사 선임이 필요했다”며 “임추위 위원들은 손 후보가 성공적으로 지주사 체제를 구축하고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검증된 경영능력과 안정적인 조직관리 역량, 도덕성 등을 두루 갖춘 점을 높게 평가하고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시현할 수 있는 최적의 후보로 판단해 만장일치로 이사회에 추천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DLF 사태에 대한 고객 배상과 제재심이 남아 있어 부담스러운 면은 있지만, 사태 발생 후 고객 피해 최소화와 조직 안정을 위해 신속하고 진정성 있게 대처하는 과정 역시 금융소비자 보호를 통한 우리금융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적임자로 판단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