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5대 키워드] 유통업계, 일본 불매운동·이마트 사상 첫 적자…배달업계 지각변동

일본 불매운동 유통업계 전반 영향..이커머스 성장·오프라인 시장 위축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지난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유니클로 스티커가 붙은 택배 상자에 배송거부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2019년 유통업계는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과 면세점 지각변동, 우아한형제들 인수 등으로 다사다난한 해를 보냈습니다. 대표적으로 유니클로의 영업이익은 15% 감소했고, 필환경으로 커피 매장 내 일회용 컵이 사라지는 대신 투명한 음료 페트병이 늘었습니다.

또 우아한형제들이 경쟁사인 요기요의 모회사 딜리버리히어로에 지분 87%를 매각하면서 한 식구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로써 딜리버리히어로는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배달통을 모두 운영하게 됐습니다.

액상형전자담배 이슈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보건복지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하면서 편의점 등에선 일부 품목이 추가 발주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 업계 전반 영향 미친 일본 불매운동

지난 7월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항해 우리나라에선 일본 불매운동이 일어났습니다. 이에 식품·의류뿐만 아니라 여행 등 여러 분야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대표적으로 일본 맥주 판매량은 맥주 성수기인 7월 오히려 감소했습니다.

아사히 맥주의 경우 편의점 발주 중단과 이벤트 상품 제외 등의 수난을 겪기도 했습니다. 일부 유통 업체는 자신들이 일본 기업이 아니라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대표적으로 롯데주류는 이와 관련된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특히 유니클로는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15% 감소했습니다.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거라던 오카자키 다케시 유니클로 CFO의 발언과 플리스 광고의 위안부 조롱 논란으로 유니클로를 향한 불매 운동은 보다 적극적으로 이어졌습니다.

◇ 이커머스 성장에 위축되는 오프라인..이마트 사상 첫 적자

올해는 이커머스 시장의 성장으로 마트 등 오프라인 채널이 위축되는 경향이 두드러졌습니다. 대형마트 1위인 이마트는 2분기 영업손실 299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이마트가 분기 적자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롯데마트 역시 2분기 적자 34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2018년 2분기와 비교했을 때 적자폭이 70억원 정도 늘어난 셈입니다. 국내 지점 성장률 역시 3.6% 역성장했습니다. 반면 이커머스 업계는 점점 몸집을 키워가는 추세입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10월 온라인쇼핑 누적 거래액은 109조 2234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18.2% 증가한 수치입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이커머스 시장 규모는 2022년 190조원까지 커질 전망입니다.

◇ 유통업계 덮친 필환경, 일회용 커피잔↓ 투명 페트병↑

필(必)환경 트렌드 역시 유통업계 전반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정부가 일회용 컵 사용을 연간 40억개로 줄이겠다고 지난 2월 발표하면서 매장 내 일회용 컵 사용이 금지됐습니다. 이어 신선포장 아이스팩이 줄고, 식음료업계에선 재활용이 쉬운 투명 페트병이 늘어났습니다.

소주병 역시 투명 페트병으로 바뀌었지만, 맥주 페트병에 대한 논란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투명 페트병을 사용할 경우 직사광선 등으로 맥주가 변질될 수 있어 기존 갈색 페트병 사용을 중단하기 어려운 것입니다.

또 대형마트에선 내년 1월 1일부터 자율포장대 테이프와 끈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고 장바구니 사용을 늘리기 위해서입니다.

패션브랜드 역시 필환경 트렌드에 발을 맞췄습니다. 스파오는 터키산 리사이클 재료 원단을 사용한 데님 상품을 선보였고, 에너지 절약 효과가 있는 에코 이노베이션 워싱 데님을 함께 출시했습니다.

◇ 독일 딜리버리히어로, 우아한 형제들 인수..배달업계 지각변동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요기요 모회사인 독일 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에 자사 지분 87%를 매각했습니다. DH는 우아한형제들의 기업가치를 40억달러로 평가했습니다. 한화 약 4조 7500억원에 달하는 액수입니다.

DH는 우리나라에서 요기요와 배달통을 운영 중입니다. 우아한형제들과 싱가포르에 ‘우아한DH아시아’를 세우고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전 대표에게 회장을 맡길 예정입니다. 우아한DH아시아는 11개국 사업 전반을 담당합니다.

올해 우아한형제들은 간편식 다양한 상품을 초소량 배달하는 B마트를 선보였습니다. 이와 함께 일반인들이 원하는 때에 필요한 만큼 배달 노동을 할 수 있는 배민커넥트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

보건복지부는 지난 10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습니다. 미국에서 대마초와 비타민E 아세테이트를 함유한 전자담배용 액상을 사용한 청소년이 폐질환을 겪은 데에 따른 조치였습니다.

이에 GS25는 가향된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하고, 뒤이어 타 편의점과 면세점에서 추가 발주를 하지 않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식약처는 지난 12일 국내 일부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비타민E 아세테이트가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흐름에 KT&G는 액상형 전자담배 니코틴 카트리지인 ‘툰드라’와 ‘토박’ 제품을 국내 공급을 중단키로 했습니다.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들은 “연초부터 규제하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하루의위력
8 months ago

정부는 선동 중… 비타민e아세테이트 국내검출량은 미국 문제의 액상과 비교시 230만분의 1 입니다 잘 체감이 안되시죠? 230만 나누기 365 하시면 6천3백년 입니다 고조선 건국때부터 현재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매일 국내액상을 피워도 문제의 미국액상 한통도 안되는 량 입니다(한 3분의 2정도 피웠겠네요) 이정도의 량이 엄청나게 유해한것처럼 발표하는 것이 정상인가요? 왜 궐련(연초)담배 유해성은 발표 안합니까 https://cafe.naver.com/ilovevape/1181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