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장 “엄중한 경제상황 돌파하고 경제흐름 대전환 필요한 시점”

“부동산보다 미래성장성 있는 중소·벤처기업에 자금 돌아야”..금융혁신 적극 지원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 | 금융위원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현재의 엄중한 경제상황을 돌파하고 우리나라 경제가 미래의 성장을 위한 동력을 얻기 위한 경제 흐름의 대전환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2020년 신년사에서 가계보다는 기술력과 미래성장성이 있는 중소·벤처기업으로 자금의 물꼬를 대전환하기 위한 다각적인 정책 지원과 환경조성에 힘쓰겠다고 31일 밝혔습니다.

또 그는 “12·16 부동산시장 안정대책,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리 강화를 포함해 각종 대책을 통해 부동산시장의 쏠림현상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것”이라며 “479조원의 정책금융도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금융규제 샌드박스와 관련해 “지난 1년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동태적인 규제혁신 시스템으로 연결되도록 하겠다”며 “핀테크 관련 예산의 효율적인 집행을 통해 핀테크 스케일업을 본격화하고 금융의 진입장벽을 낮춰 핀테크 투자가 활성화되도록 유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오픈뱅킹으로 촉발된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이 빅데이터산업 등 금융신산업 발전으로 연결되고 금융의 외연을 넓히는 동력이 되게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은 위원장은 금융시장 관리자로서의 역할을 보다 충실하게 수행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그는 “가계부채 증가, 비은행권 거시건전성 관리 등 과당경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쏠림현상을 적절히 제어하고 금융그룹에 대한 건전성 강화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모든 국민이 함께하는 금융도 강조했습니다. 그는 “소비자보호와 금융회사의 책임 강화를 위해 올해는 각종 세부 규정 마련에 힘을 쏟을 것”이라며 “소비자신용법 제정으로 채무조정을 활성화하고 성숙한 채무 상환 문화를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금융산업 발전과 금융시장 안정 그리고 금융소비자 보호의 강화를 세 꼭지점으로 하는 삼각형의 무게중심을 찾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며 “금융의 혁신적 리더십을 통해 우리 경제의 도약을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