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알렉산더 브라운 연구팀, 신용호세계보험학술대상 선정

세인트갈렌大서 ‘탄소감축과 보험사 현금흐름’ 연구

20일 저녁(현지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신용호세계보험학술대상을 수상한 스위스 세인트갈렌대학의 지아후아 수(오른쪽 두번째)가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왼쪽 두번째), 마이클 모리세이 세계보험협회 회장(오른쪽), 재드 아리스 제네바어소시에이션 사무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hoto @ 교보생명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교보생명은 세계보험협회가 주관하는 2019년 ‘신용호세계보험학술대상’ 수상자로 스위스 세인트갈렌대학의 알렉산더 브라운, 세바스티안 우츠, 지아후아 수 연구팀이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브라운 교수 연구팀은 ‘보험 재무제표는 탄소 중립적인가-기후 변화 정책에 대한 자산 가격 활용’이라는 주제의 논문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논문은 탄소 감축과 관련한 언더라이팅이나 투자 활동을 현금흐름에 반영하고, 이것이 보험산업에 미칠 잠재적 영향을 분석했다.

논문을 심사한 조안 램 테넌트 블루마블 마이크로인슈어런스대표는 “신용호학술대상은 보험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실용적인 연구활동을 지원한다”며 ”수상 논문은 오늘날 사회가 직면한 위협 중 하나인 기후변화에 대해 기업 측면의 대응책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신용호세계보험학술대상’은 세계보험협회가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한국인의 이름으로 전 세계 보험학자에게 수여하는 유일한 상이다. 매년 보험산업 발전에 공이 큰 보험학자를 선발해 시상하며, 지금까지 70여명의 석학들이 수상했다.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 최초로 교육보험을 창안하는 등 세계 보험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세계보험협회로부터 ‘세계보험대상’을 한국인 최초로 수상했다. 1996년에는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정되기도 했다.

한편 교보생명은 국내외 학술상을 통해 보험산업 발전을 위해 연구하는 학자들에 관심을 갖고 꾸준히 후원해 오고 있다. 지난 2011년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보험학자를 위한 ‘APRIA-교보생명 학술공적상’을 제정했다.

더불어 국내에서는 2006년부터 ‘대산보험대상’을 통해 보험산업발전과 학술연구에 공이 큰 인사들을 지원하고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신용호 창립자의 뜻을 이어받아 여러 국내외 학술상을 통해 보험 관련 연구를 꾸준히 후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보험산업의 발전과 학술연구에 공이 큰 석학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