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대사항암제’ 신약 개발 도전

혁신신약개발 바이오벤처 ‘엘마이토 테라퓨틱스’와 기술이전 계약 체결
신약 후보물질 LMT503..암세포 대사 조절하면서 면역세포 활성화 기대
엄태웅 삼양바이오팜 대표(오른쪽 2번째)와 이휘성 엘마이토 테라퓨틱스 대표(왼쪽 2번째). 사진ㅣ삼양바이오팜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삼양바이오팜(대표 엄태웅 사장)은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통해 대사항암제 신약 개발에 도전한다고 9일 밝혔습니다.

삼양바이오팜은 성남 판교의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혁신신약개발 바이오벤처인 ‘엘마이토 테라퓨틱스’(대표 : 이휘성 사장)와 대사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관련 기술이전계약 조인식을 가졌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대사항암제는 암세포의 에너지 대사에 작용해 암의 성장을 저해하거나 사멸을 유도하는 치료제입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양바이오팜은 신약 후보물질 ‘LMT503’과 기술을 엘마이토 테라퓨틱스로부터 도입하고, 기술 개발 및 임상·제조·상용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게 됐습니다.

‘LMT503’은 암세포 에너지 대사를 조절하면서 동시에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암을 치료할 것으로 기대되는 저분자 화합물 입니다.

삼양바이오팜은 ‘LMT503’와 기술을 활용한 대사항암제 신약개발에 도전한다는 계획입니다. 회사 측은 구체적으로 2022년 임상 진입을 위한 IND(임상시험계획)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삼양바이오팜은 계약금 외에도 임상·허가·판매 등 각 단계별 성공보수(마일스톤)와 시판 후에는 매출액의 일정 비율을 로열티(러닝 개런티)로 엘마이토 테라퓨틱스에 지급하게 됩니다. 단, 양사는 계약금을 비롯한 구체적 비용 지급 조건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기로 합의했습니다.

삼양바이오팜 엄태웅 대표는 “삼양그룹은 ‘퍼스트인클래스’ 신약(새로운 작용 기전을 가진 신약) 개발을 목표로 삼양바이오팜은 합성 신약, 미국 법인인 삼양바이오팜USA는 바이오 신약 개발에 주력하는 투 트랙 전략을 가동 중”이라며 “개발 속도와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외부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실행 중”이라고 계약 의의를 설명했습니다.

엘마이토 테라퓨틱스의 이휘성 대표는 “엘마이토 테라퓨틱스의 여러 파이프라인 중 대사항암제 분야에서 삼양바이오팜으로의 기술 이전을 통해 항암치료제 개발 속도를 높이게 됐고, 앞으로 삼양바이오팜이 항암제 분야에서 혁신신약 개발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삼양바이오팜의 자회사인 삼양바이오팜USA는 최근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으로 항체신약 후보 물질 도입, 공동 연구 계약을 연이어 체결하며 바이오 신약 개발 속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