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상경투쟁 나선 르노삼성 노조 “일시금보다 기본급 인상이 먼저”

조합원 250여 명 서울 본사 앞 집결..“신입과 10년 근무자 기본급 동일”
사측 “부산공장 생산성 높지만 시간당 인건비도 최고 수준”..강대강 대치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 조합원 250여 명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푸르덴셜타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부산공장에서 근무하는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서울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사측을 압박했습니다. 르노삼성의 2019년 임금협상 교섭은 이미 해를 넘긴 상태인데요. 노조는 일시금보다 턱없이 낮은 기본급 인상이 우선이라며 투쟁 수위를 높였습니다.

르노삼성 노조는 10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푸르덴셜타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사측에 성실한 임금협상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르노삼성 본사 앞에는 박종규 노조 위원장과 주재정 수석 부위원장을 비롯한 250여 명의 조합원들이 집결했습니다.

앞서 사측은 이날부터 야간근무조에 대해 부분 직장폐쇄를 결정했는데요.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주간근무 조합원을 투입해 생산라인을 유지하는 형태입니다. 르노삼성의 직장폐쇄는 지난해 6월에 이어 두 번째인데, 노조의 게릴라식 기습파업에 대한 맞대응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노조는 2019년 임금협상이 결렬된 뒤 지난달 20일부터 부분파업에 돌입했습니다. 그러나 파업 참여율(30%대)이 크게 떨어지자 게릴라식 파업에 나선 상태인데요. 이에 대해 사측이 직장폐쇄로 맞서면서 노사관계가 파국에 이른 상황입니다.

특히 노조의 이번 상경 투쟁은 사측의 직장페쇄에 대한 반발로 볼 수 있는데요. 앞서 파업에 참여했으나 근로희망서를 제출한 조합원들까지 공정에서 배제당했다는 게 노조의 주장입니다. 사측이 공격적인 직장폐쇄를 통해 노조의 교섭력을 무력화시키고 있다는 겁니다.

이날 박종규 노조 위원장은 “기본급을 동결하는 대신 100만원을 더 주겠다고 하는데, 이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며 “르노에게 돈(배당금)을 퍼주고 우리는 호봉제를 폐지하면서까지 고정급을 인상해주지 않았는데, 더 이상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주재정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 수석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푸르덴셜타워 앞에서 투쟁을 결의하고 있다.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박 위원장에 따르면,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근무하는 10~15년차 조합원들의 기본급은 갓 입사한 신입과 같은 수준입니다. 실제로 부산공장에서 26년을 근무한 어느 조합원이 지난 11월 받은 실수령액은 정확히 257만 3120원이었는데요. 사무직 기준으로 최소 부장급 이상이지만, 정작 기본급은 194만 100원이 전부였습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현대차의 평균 임금인상액은 7만 2500원이었지만, 르노삼성차는 4만 9915원에 그쳤습니다.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원칙으로 한 소득분배 개선율(2.88%)과 경제성장률(2.6%), 물가상승률(1.5%), 4인가구 표준생계비(1.03%)를 더해 8.01%의 정율 인상이 필요하다는 게 노조의 주장입니다.

이날 노조는 집회가 끝난 이후 사측 임원들을 면담하기 위해 본사 진입을 시도했지만 경찰병력에 막혀 해산했는데요. 비록 부산공장으로 다시 내려가지만,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와 연대해 투쟁 수위를 높이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한편, 이날 본사에서 사측 관계자를 만날 수 있었는데요. 부산공장의 시간당 인건비가 르노그룹 내 최고 수준인 만큼, 기본급 인상 요구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이날 만난 르노삼성 관계자는 “부산공장의 생산성이 르노그룹 내 최고 수준이라는 점은 인정한다”면서도 “다만 시간당 인건비 역시 부산공장이 제일 높은 수준이며, 그 다음이 프랑스 공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공장의 생산성과 시간당 인건비는 별개 문제라는 이야기입니다.

그는 이어 “부산공장의 시간당 인건비는 지난 2014년만 해도 일본의 닛산 큐슈공장보다 20% 가량 저렴했지만 현재는 역전된 상황”이라며 “엔화의 약세와 아웃소싱 확대가 주요 요인이지만, 부산공장의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더 이상의 인건비 인상은 곤란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지난 2018년 기록한 영업이익 3500억 원 가운데 위탁생산 했던 닛산 로그로 인한 수익이 1800억 원에 달한다는 이야기도 전했는데요. 하지만 로그의 위탁생산 계약이 종료된 만큼, 허리띠를 졸라맬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대해 노조 관계자는 “지난 2018년 임금협상 때도 기본급 동결에 합의하면서 100만원을 더 얻었지만 일회성 수입보다 기본급 인상이 최우선”이라며 “부산공장의 인건비가 오르면 XM3의 수출물량이 르노의 다른 공장으로 넘어갈 수 있다고 하는데, 이미 배정된 유럽수출 물량이 하반기부터 생산되기 때문에 노조를 옥죄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