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협력사 납품대금 1조원 조기 지급…“명절 자금부담 완화”

협력사 3000여 곳에 최대 23일 앞당겨 지급..2·3차 협력사까지 수혜 유도
118억원 어치 온누리상품권 구매..임직원들은 어려운 이웃에 ‘나눔 손길’
현대자동차 양재동 본사 사옥 전경. 사진ㅣ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자동차그룹이 설을 앞두고 약 1조 원에 달하는 납품대금을 협력사에 조기 지급합니다. 중소 협력사들의 명절 소요자금을 해소해 경영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차원인데요. 또 118억 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해 내수 진작에 기여하는 한편, 임직원들은 사회 봉사활동에도 팔을 걷어붙입니다.

◇ 현대·기아차 등 6개 계열사, 3000여 개 협력사에 1조 73억원 조기 지급

13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번 납품대금(1조 73억원) 조기 지급은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현대건설·현대제철·현대위아 등 6개 회사가 진행할 예정인데요. 부품 및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3000여 개의 협력사들은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23일 일찍 대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조치를 통해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이 다소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명절엔 상여금 등 각종 임금과 원부자재 대금 등 자금 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기 때문인데요. 현대차그룹은 1차 협력사들도 2·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입니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 추석 등 명절을 앞두고 납품대금을 선지급해오고 있는데요.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1조 1295억 원, 1조 4181억 원의 대금을 조기 지급했습니다.

◇ 온누리상품권 구매로 내수 진작 기여…임직원 봉사활동도 병행

현대차그룹은 설 연휴를 맞아 온누리상품권 약 117억 9000만 원도 구매했습니다. 전통시장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한 차원인데요,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127억 5000만 원, 257억 3000만 원의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한 바 있습니다.

특히 이번 설에도 약 1만 4800여 개의 우리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합니다. 임직원들이 국산 농산물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해 농가 소득 증대에 힘을 보탠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그룹 16개 계열사 임직원들은 오는 13일부터 23일까지 약 2주간 결연시설과 소외이웃을 방문해 명절 선물 및 생필품 전달하는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인데요. 현대차그룹은 매년 명절 연휴 전후를 사회봉사 주간으로 정하고 생필품과 명절 음식, 온누리상품권 등을 어려운 이웃에 전달하는 나눔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