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AI 적용해 연료비 10% 절감…“스마트선박 시장 선점”

독자엔진 ‘힘센’에 AI·빅데이터·IoT 등 도입..운항정보 분석해 최적 연비 제공
현대중공업 관계자들이 디지털관제센터에서 힘센엔진 운전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 | 현대중공업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중공업이 인공지능(AI) 기술을 선박에 도입해 연료비의 10%를 절감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AI는 엔진 정보를 분석해 최적의 연비를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는데요. 현대중공업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극 활용해 차세대 스마트선박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입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독자모델 엔진인 ‘힘센’에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개발한 선박운전 최적화 시스템을 통해 기존보다 10% 이상 연료비를 줄일 수 있다는 게 현대중공업의 설명입니다.

이 시스템의 핵심기술은 운항 중인 선박 내 기자재의 가동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최적의 경제운전을 지원하는 지능형 선박기자재 관리 솔루션(HiEMS)과 AI인데요. HiEMS를 통해 수집된 운항 정보를 AI가 분석한 뒤 최적의 연비를 낼 수 있도록 선박에 명령을 내립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8년 지능형 선박기자재 관리 솔루션을 개발한 이후 지금까지 45척 분(엔진 170여 기)을 수주했는데, 이 가운데 10척 분(엔진 40여기)을 인도했는데요. 이와 더불어 현대글로벌서비스에 위치한 디지털관제센터에서 원격 모니터링, 부품·정비와 연계된 예방진단 서비스 등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한편, 최근 현대중공업그룹은 선박의 실시간 운항 데이터를 분석, 최적 경로를 제안하는 통합 스마트십 솔루션(ISS)에 대해 미국선급협회(ABS)의 기술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습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금까지 총 130여척 분의 ISS를 수주했습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디지털대전환 시대에 발맞춰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선박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중국, 일본 조선업계의 거센 추격을 따돌릴 기술우위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Industry 산업


Most Popular News 많이 본 뉴스


Top